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서해 독도 격렬비열도

by 한국의산천 2022. 11. 30.

중국이 노리는 ‘서해 독도’ 격렬비열도를 가다[여행 이야기]
태안 격렬비열도=안영배 기자·풍수학박사
입력 2021-07-02 16:24업데이트 2021-07-02 16:34 동아일보|문화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일본이 호시탐탐 노리는 독도만큼이나 중국이 군침을 흘린 서해의 외딴 섬. 충남 태안군 신진도항(안흥항 외항)에서 직선 거리로 55km, 중국 산둥반도와는 268㎞ 떨어진 충남 최서단의 섬 격렬비열도다. 

사람이 살지 않다 보니 행정선이나 낚싯배를 이용해야만 가볼 수 있는 섬이다. 

그것도 하늘과 바다가 날씨를 ‘허락할’ 경우에만 출입이 가능하다.

깎아지른 해안 절벽과 바위 동굴, 기암괴석들마저 독도를 연상시키는 격렬비열도! 

이 섬으로 ‘수토(搜討:신성한 땅을 지키기 위한 국토 순례) 여행’을 하는 이유가 있다. 

지금도 서해를 자국의 내해(內海)로 만들려는 중국의 야욕에 맞선 ‘서해의 독도’이기 때문이다.

중국 서해공정 침략의 현장
여름 못지 않은 열기를 품은 6월의 태양이 떠오르는 새벽, 뱃멀미약으로 단단히 무장한 뒤 신진도항에서 태안군 어업지도선(태안격비호)에 몸을 실었다.

 ‘격렬비열도 지킴이’를 자처하는 ‘사단법인 대한사랑’ 회원들과 함께였다. 

고속정이 제법 거친 풍랑을 뚫어가며 2시간 남짓 망망대해를 달리자 멀리서 3개 섬이 시야에 들어왔다. 

바다 안개 속에서 희미한 자태를 드러낸 격렬비열도는 마치 구름 위에 두둥실 떠 있는 섬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격렬비열도는 암초 9개가 달린 큰 섬 3개가 나란히 늘어선 모습이 마치 새가 열을 지어 날아가는 것 같다고 이름 붙여진 섬이다. 

3개 섬을 따로 떼서 부를 때는 ‘격렬비도(혹은 격비도)’라고 하는데, 북격렬비도가 좌우로 동·서격렬비도를 거느리고 있는 모습이다.

바다 안개 속에 감싸인 격렬비열도. 왼쪽 가장 큰 섬이 동격렬비도, 가운데가 서격렬비도, 오른쪽이 북격렬비도다.

정상에 등대가 보이는 북격렬비도. 풍랑이 심해 어업지도선과 함께 온 보트(사진)로도 상륙할 수 없었다.

2015년부터 유인 등대가 운영되고 있는 북격렬비도는 국유지, 무인도인 동·서 격렬비도는 사유지다. 

이중 가장 서쪽에 있는 서격렬비도가 우리나라 해양 국경선을 결정짓는 섬이다. 

선상에서 섬을 한바퀴 돌아보는데 태극기가 새겨진 영해기점 표시 시설물이 눈에 들어왔다. 

바위 절벽에 등대 모양으로 조성한 이 시설물은 이곳이 대한민국 관할 해역의 획정 기점임을 알리고 있다. 

그러니까 여기서부터 더 서쪽으로 12해리(약 22km)까지가 우리 해역이라는 뜻이다.

이런 시설물이 들어선 데는 섬 이름처럼 ‘격렬’했던 사연이 숨어 있다. 

서격렬비도는 2014년 조선족을 앞세운 중국 자본에 의해 20억 원에 팔려나갈 뻔했다. 국토교통부가 그해 말 부랴부랴 이 섬에 대한 외국인토지거래제한조치를 내려 거래를 막았지만 여전히 말썽의 소지는 있다. 

한국인을 내세운 중국 자본이 섬을 사들인 뒤 어장권 등 어업 권리를 주장하거나, 위장 매입한 섬을 중국인들이 사는 유인도로 만들어 점유권을 주장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중국은 서해를 자국 안바다로 설정한 ‘서해공정(西海工程)’ 정책을 고집하고 있다. 

중국은 이미 2013년에 우리 군에게 동경 124도 서쪽은 자신들의 작전구역이므로 넘어오지 말라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동경 124도선을 한중 해양 경계선으로 설정할 경우 서해의 70% 이상이 중국 관할에 들어가고 만다. 

서해공정을 멈추지 않는 중국이 우리나라 23개 영해 기점 중 하나인 이 섬을 소유했을 경우 남중국해 못지 않은 영토 분쟁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게 해양 군사 전문가들의 경고다. 

러시아가 크림반도내 러시아계 주민보호라는 명목으로 크림반도를 무력으로 장악한 후 자국 영토로 합병시킨 전례가 이곳에서도 벌어지지 말라는 법은 없다는 것이다.


대한민국 영해기점 표시물(가운데 등대 모양) 앞에서 ‘격렬비열도 지킴이’를 자처한 사단법인 대한사랑 회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이처럼 지정학적으로 중요한 서격렬비도는 뛰어난 절경을 자랑하는 섬이기도 하다. 

파도의 침식으로 생성된 해식 동굴과 절벽이 안개와 어우러져 신비한 자태를 뽐낸다. 

촛대처럼 생긴 바위섬도 눈길을 끄는데, 해안가 암석이 파도의 영향으로 기둥처럼 변형된 시스텍(sea stack) 현상이다.

서격렬비도 바위 위에서 쉬고 있는 가마우지와 바다갈매기들. 우두머리 새가 제일 높은 곳에 자리잡는다고 한다.


인접한 동격렬비도는 서격렬비도와는 또 다른 풍광을 보인다. 

서격렬비도가 우아한 여성적 느낌을 준다면, 동격렬비도는 세 섬 중 가장 큰 데다 깎아지른 듯한 주상절리, 벌집처럼 구멍이 난 암석인 타포니(풍화혈), 거대한 동굴 등으로 웅장한 남성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동격별비도는 1978년 겨울 대한민국 최장기 무인도 조난사고를 기록한 곳이기도 하다. 

당시 무인도에 갇힌 태안 주민 12명은 44일 동안 풀뿌리와 조개를 채취해 허기를 채우고, 절벽에서 한방울씩 떨어지는 물방울을 받아먹고, 한때 간첩으로 오인돼 사살 명령이 내려지기도 하는 등 영화 같은 장면을 경험했다.

격렬비열도중 가장 큰 섬인 동격렬비도. 방향과 각도에 따라 다채로운 절경이 펼쳐진다.

마지막으로 봉우리가 가장 높아(133m) 등대가 설치된 북격렬비도는 서해의 밤바다를 지키는 수문장 역할을 맡고 있다. 

이 섬은 유일하게 배를 댈 수 있는 임시 선착장이 있었지만 아쉽게도 풍랑이 너무 거세 보트로 상륙할 수 없었다. 

외로운 등대지기를 격려하기 위해 육지에서 가져온 수박 한 통도 전달하지 못한 채 선상에서 섬을 둘러봐야 했다. 

유채꽃과 동백나무가 섬을 장식하고 있는 가운데 하늘에서는 무리지어 나는 바닷새들의 비행이 장관을 이루었다. 

섬 정상에는 높이 107m에 이르는 흰 콘크리트 구조물인 등대가 우뚝 서 있다.

약 7000만년 전 화산 분출로 생겨난 바위섬인 격렬비열도는 우리나라 최초의 화산섬으로 꼽힌다. 

460만 년 전에 생긴 독도나 100만년 전에 생긴 제주도보다 오랜 섬이다. 

고려·조선 시대에 왜구가 자주 출몰해 노략질을 하자 주민들을 철수시킨 후 지금처럼 무인도가 됐다고 한다. 

대신 가마우지, 괭이갈매기, 박새 등이 둥지를 트는 바닷새들의 보금자리가 됐다. 멸종위기종인 매의 번식지이기도 하다.

한중 바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세 섬을 찬찬히 안내해준 태안격비호 이주봉 선장은 “격렬비열도는 중국 산둥반도와 직접 연결되는 해상 교통로인 데다 주변 해역이 농어, 광어, 가리비, 옥돔 등 고급 어종이 풍부해 중국 어선들의 불법 조업으로 우리 해경과 잦은 충돌이 벌어지는 현장”이라고 말했다. 최근에도 중국 어선들이 떼로 몰려와 ‘조업전쟁’이 벌어졌는데, 우리 해경과 어부들이 희생되기도 했다. 중국인들의 서해 영해 불법조업의 약 60%가 격렬비열도 인근에 집중돼 있다고 한다.

지금은 이 섬이 한중 해상 마찰의 한가운데에 있지만, 과거엔 한중 외교와 교역의 중요한 교통로였다. 백제와 중국 남북조, 고려와 송나라, 조선과 명·청나라 등 양국 사신들이 계절풍을 이용해 왕래할 때 거쳐가던 곳이 바로 격렬비열도 앞바다였다.

선상 탐방을 마친 뒤 격렬비열도를 뒤로 하면서 한중을 오가던 사신들을 생각해본다. 산둥반도에서 출발한 사신들은 목숨을 걸고 험하고도 멀디먼 대양을 건너오면서 격렬비열도를 만나고 나서야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었을 것이다. 이어 육지 쪽으로 안내하듯 점점이 뻗어 있는 난도와 궁시도, 석도, 병풍도, 옹도, 가의도 등을 좌표 삼아 신진도항에 닿게 된다. 당시 민가가 있던 궁시도 등 몇몇 섬들은 바다 고속도로 휴게소 역할을 하기도 했다.

괭이갈매기들의 서식지인 난도.

한중 바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전설같은 이야기도 전해져 내려온다. 

현재 태안군에서 유일한 유인도이자 몽돌해변으로 유명한 가의도에는 “중국에서 가의라는 사람이 이 섬으로 귀양살이(혹은 피신) 해서 가의도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하며 태안 가씨(賈氏)가 그 후손이라고 한다.

또 신진도는 고려 말부터 조선 후기까지 중국과의 무역이 활발하였던 곳이다. 

안흥내항에서 바로 눈앞에 바라다보이는 신진도의 후망봉은 송나라로 떠나는 고려 사신이 산제를 지내며 청명한 날씨를 기다린 곳이며, 안흥8경 중 하나인 능허대 백운정은 중국 사신들이 안흥의 가을 달을 즐기던(능허추월·凌虛秋月) 명소였다.

안흥8경 중 하나인 능허대 백운정이 있었던 곳으로 추정되는 장소. 신진도 방파제 앞의 바위 정상은 넓고도 평평해 절경을 즐길 수 있다는 게 이곳 주민들의 얘기다.

한편 안흥내항 뒷산에 있는 안흥진성(안흥성, 태안군 근흥면 정죽리)에도 한중 교류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다. 

중국에서 온 사신을 영접하던 곳이던 이 성은 “조선에 가거든 안흥성을 보고 오라”는 말까지 생겼다고 할 정도로 번성했던 조선의 대표적 수군진성(水軍鎭城)이다.

또 성 정상에 있는 태국사는 백제 무왕 때 지어진 사찰인데, 울돌목처럼 물살이 거세기로 유명한 안흥 앞바다(관장목)를 오가는 배들이 무사히 항해하기를 기원하는 기도도량이었다고 한다. 

안흥항을 지나는 내외 사절단도 출항 전후로 절에 들러 무사 항해를 기원했다. 태국사에서는 안흥포구와 앞바다가 툭 트여 이곳이 군사적 요충지임을 실감케 한다.

안흥성 서쪽 출입구인 서홍루(복원).

안흥성 정상에 있는 태국사에 내려다본 안흥 앞바다.


격렬비열도에서 신진도와 안흥성에 이르는 바다 고속도로 역사를 이대로 묵히기는 아깝다. 

격렬비열도를 국가관리연안항으로 예비 지정하는 데 앞장서온 가세로 태안군수는 “격렬비열도와 인근 섬들을 연계한 관광자원을 개발하고, 국가사적으로 지정된 안흥진성도 복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태안이 신해양도시로 다시 주목받게 될지 지켜볼 일이다.

태안 격렬비열도=안영배 기자·풍수학박사 ojong@donga.com
안영배 기자 / 동아일보 콘텐츠기획본부

 

국수대 호전필망, (國雖大 好戰必亡)
천하수안 망전필위 (天下雖安 忘戰必危) 
나라가 아무리 크더라도 전쟁을 좋아하면 반드시 망하게 되고, 
천하가 아무리 평안 하더라도 전쟁을 망각하면 반드시 위험이 닥쳐온다.

 

서해의 비경 굴업도>>>

https://koreasan.tistory.com/15606372

 

서해의 비경 굴업도

그 섬에 가고 싶다 태고적 신비가 살아 숨쉬는 서해의 비경 굴업도 1일차 이동 경로 연안부두 연안여객터미널 ~(약 1시간 15분소요)~ 덕적도(고속훼리) ~덕적도에서 1시간 대기 후 ~ 굴업도 ~ (중형

koreasan.tistory.com

서해의 비경 백아도>>>

https://koreasan.tistory.com/15607715

 

백아도 풍경

조용하고 인심 좋은 작은 섬 백아도 규모는 작지만 살짝 울릉도 해변느낌이, 설악의 공룡 용아장성 느낌이 나는 곳 시간이 멈춘듯 고즈넉한 풍경을 가슴 가득 담아오다. 어떠한 상황이 닥쳐도,

koreasan.tistory.com

 

11월 추천산 11월의 명산 >>>

https://koreasan.tistory.com/15607481

 

11월 추천 산행지 11월에 갈 만한 산

11월에 갈 만한 산 BEST 4 이재진 입력 2022.11.01 09:37 사진(제공) : C영상미디어 두륜산 頭輪山(700m) 산 곳곳에 기암절벽이 숨어 있어 보기보다 험하다. 해남 주륜산은 주봉인 가련봉(703m)을 비롯해, 노

koreasan.tistory.com

11월에 걷기 좋은 길 >>> https://blog.daum.net/koreasan/15607483

 

11월 걷기 좋은 길

월간산 추천, 2021년 11월에 걷기 좋은 길 BEST 4 글 서현우 기자 사진 입력 2021.11.01 10:11 | 수정 2021.11.01 10:20 강화군 강화나들길 2코스 호국돈대길 오래전부터 강화는 나라의 안전을 지켜주..

blog.daum.net

12월 추천산행지 12월의 명산>>> https://koreasan.tistory.com/15607491

 

12월 산행지 12월에 갈 만한 산 12월 추천산

[12월 마운스토리 : 강화 마니산] 수도권 최고의 일몰 명산 글·사진 박정원 선임기자기사 스크랩 이메일로 기사공유 입력 2021.12.01 10:05 고구려 때 창건설 전등사·고려 임시수도 강화도·곶 등 볼

koreasan.tistory.com

12월에 걷기 좋은 길 >>> https://koreasan.tistory.com/15607493

 

12월에 걷기 좋은 길

월간산 추천, 12월에 걷기 좋은 길 BEST 4 글 서현우 기자 사진 조선일보DB기사 스크랩 이메일로 기사공유 입력 2021.12.01 10:05 1. 인천 해안누리 삼형제섬길 삼형제섬길은 인천 영종도 삼목항에서 배

koreasan.tistory.com

1월 추천산행지 1월의 명산>>>https://koreasan.tistory.com/15607699

 

1월 산행지 1월 갈만한 산 1월 추천산

태백 태백산 유일사에서 천제단까지 3.5km…천연기념물 주목 설경 환상적 태백산太白山(1,567m)은 우리 민족의 영산靈山이자 새해 일출 명소이다. 유일사 입구에서 출발해 장군봉을 경유, 천제단

koreasan.tistory.com

1월에 걷기 좋은 길 >>>https://koreasan.tistory.com/15607536

 

1월에 걷기 좋은 길

월간산 추천, 1월에 걷기 좋은 길 BEST 4 글 서현우 기자 사진 조선일보 DB기사 스크랩 이메일로 기사공유 기사 인쇄 글꼴 설정 페이스북 공유0 트위터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koreasan.tistory.com

 

신년일출 추천산 >>> https://koreasan.tistory.com/15607070

 

신년일출 유명산 일출

[신년특집 일출명산<3>ㅣ① 일출의 의미] 동서양 막론 왜 신년 일출에 목맬까? 글 월간 山 박정원 편집장 사진 셔터스톡 입력 2019.12.31 10:30 에너지 원천이자 생명 탄생과 연결… 새 각오 다지는 기

koreasan.tistory.com

승봉도 트레킹>>>https://koreasan.tistory.com/15607848

 

작지만 아름다운 섬 승봉도 트레킹

2022년 10월 30일 가을하늘 쾌청한 일요일 아내와 인천 옹진군 승봉도 트레킹 (둘레길 약 10km 식사 시간 포함 4시간 소요) 인천의 섬島을 다 돌아 보는 그날까지 도도(島島) Club의 트레킹은 꾸준히

koreasan.tistory.com

봉화 승부역 분천역 세평하늘길 낙동정맥 걷기 >>>https://koreasan.tistory.com/15607847 

 

봉화 석포역 승부역 양원역 세평하늘길 오지트레킹

단풍 가득한 가을속으로 들어가기 봉화 석포역 승부역 양원역 세평하늘길 오지트레킹 아내와 함께 세평하늘길 걷기 워낙 계곡이 깊어 하늘이 세평밖에 보이지 않는다 해서 붙여진 이름 세평하

koreasan.tistory.com

 

지족불욕(知足不辱) 만족할 줄 알면 욕됨이 없고,

지지불태(知止不殆) 그칠 줄 알면 위태롭지 않으니 

가이장구(可以長久) 오래도록 편안할 것이다.  - 노자 도덕경에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