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운탄고도 1330] 6, 7, 8, 9길 173km 대장정

by 한국의산천 2022. 9. 10.

높고 아득한 산길,

영월, 정선, 태백, 삼척을 아우르는
폐광지역 걷는 길, 운탄고도 1330
(1330은 전체 길 중에 가장 높은 곳인 함백산 ‘만항재’의 높이를 말한다) 

▲ 오십천을 따라 바다에 이르는 9길 


계절마다 피는 야생화 군락과 단풍 터널, 순백의 설경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높고 아득한 산길, 그리고 산과 산들의 주름은 장쾌한 풍경으로 가득한 운탄고도. 

평균 고도 546m, 총 길이 173.2km의 길로 영월 청령포에서 시작하여 삼척 소망의 탑까지 이어지는 운탄고도는
석탄을 싣고 달리는 차들이 오가던, 최고 높이 1,330m의 정선 만항재를 포함해 남녀노소 누구라도 편안하게 걸을 수 있고,
한때 지역과 대한민국의 부흥을 이끌었던 탄광의 흔적도 마주할 수 있다.

운탄길 전체코스

[운탄고도 1330] 6, 7, 8, 9길 173km 대장정

 

6길 코스가이드
6길 만항재~순직산업전사위령탑 16.79km

 

[운탄고도 1330] 1, 2, 3, 4, 5길 보기>>>

https://koreasan.tistory.com/15607829

 

[운탄고도 1330 1, 2, 3, 4, 5길] 173km 대장정

높고 아득한 산길, 영월, 정선, 태백, 삼척을 아우르는 폐광지역 걷는 길, 운탄고도 1330 1330은 전체 길 중에 가장 높은 곳인 함백산 ‘만항재’의 높이를 말한다. 계절마다 피는 야생화 군락

koreasan.tistory.com

오투전망대 전경. 겹겹이 늘어선 산그리메 사이에 파묻힌 태백시가 보인다.

 

지도를 펼치자마자 감이 왔다. 이 길은 뛰어 내려가야겠다고. 6길은 한국에서 차로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곳인 만항재(1,330m)에서 출발해 태백 시내를 향해 줄곧 내리막이다. 

오르내림을 거듭하며 광부의 애환을 살폈던 지난 3~5길과는 성격이 다르다. 

석탄을 실어 나르던 길이 끝나고 이제 탄광촌 마을로 돌아가는 길이 펼쳐지기 때문이다. 광부들의 삶에 빗대자면 이건 퇴근길이라 할 수 있다. 삶에 지쳐 터덜터덜 걷지 않고, 사랑하는 이를 향해 달음박질하는, 그런 퇴근길이다.

만항재에서부터는 갓길을 달려야 한다. 지지리골로 들어서야 차도에서 벗어날 수 있다.


차도를 달려 태백으로!

길 초입에 서자 6길 출발지점을 굳이 유명한 만항재 대신 함백산소공원(카카오맵 기준. 네이버맵 기준으로는 바람길 정원)이라고 한 까닭이 이해가 갔다. 

지도 상 만항재에는 주차공간이 협소하지만, 이곳의 주차공간은 넓고 쾌적했다. 

걷는 이들의 차를 유도하기 위한 센스 있는 구간 계획이다.

여기서부터 지지리골 임도 입구까지는 차도를 따른다. 

이 차도는 정선과 태백의 시도경계이자 함백산 등산로 입구가 있는 삼거리까지 1차선을 이루다가 여기서부턴 2차선으로 갈라진다. 그리고 또 지지리골 임도 입구까지 계속 차도를 따라 걸어야 한다.

사실 처음에 6길은 이 차도를 따르지 않았다. 

운탄고도 1330 통합안내센터 최성범 센터장은 “원래 함백산소공원에서 창옥봉으로 오르는 등산로를 따라 함백산 등산로 입구 삼거리까지 간 뒤, 태백선수촌에서 다시 또 남쪽 산길로 지지리골로 가는 구간을 계획했었다”며 “하지만 안전상의 문제로 길 조성이 난항을 겪어 숙고 끝에 지지리골 임도까지 차도 갓길을 따르도록 조성했다”고 비화를 밝혔다.

오투전망대에는 키 큰 정자가 있어 쉬어가기 좋다.


그나마 다행인 건 오고가는 차량 통행이 상대적으로 적다는 것. 

아무래도 태백에서 서울 방면으로 나갈 때면 만항재를 거치지 않고 북쪽 38번국도나 남쪽 31번국도를 택하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이른 아침 비어 있는 도로는 달리기 쾌적하다. 

신갈나무가 터널을 이루는 도로를 지나 태백선수촌에 닿으면 이제부터는 부드럽게 흘러가는 태백산 능선을 오른쪽에 끼고 달릴 수 있다. 

길이 북쪽으로 한 번 굽이치고 나면 이제부터는 오투리조트 너머로 태백 시내가 드문드문 모습을 드러낸다.

조망이 가장 장쾌해지는 지점에 전망대가 솟아 있다. 오투전망대다. 높은 정자가 들어선 이곳에선 겹겹이 늘어선 산그리메 사이에 회색빛으로 솟은 태백시의 스카이라인을 겹쳐 볼 수 있다.

지지리골 임도에 늘씬한 낙엽송이 우거져 있다. ‘러닝해영’ 조해영씨가 보호경을 쓰고 질주하고 있다.

 

지지리골 낙엽송과 자작나무 인상적

오투전망대를 지나 S자로 한 번 꺾고 나면 오른쪽으로 지지리골 임도 입구가 나온다. 

힘차고 매끄럽게 치솟은 낙엽송이 임도 양쪽을 꽉꽉 채웠다. 

지지리라는 지명은 왠지 옛날 가난했던 시절을 품고 태어난 것 같지만 원래 유래는 이 골짜기에서 사냥꾼들이 멧돼지를 잡아 해먹던 돌판 돼지구이 이름 ‘지지’에서 따온 것이라고 한다.

지금은 성난 멧돼지 대신 트레커들이 오간다. 

낙엽송을 따라 완만한 임도를 따르다 가파른 골짜기로 뛰어 내린다. 길은 최근에 정비한 흔적이 역력하다. 그래서 가파르지만 위험하지 않은 계단길이 이어진다.

얼마가지 않아 평상과 벤치가 설치된 작은 자작나무 숲이 나온다. 

지지리골 자작나무 숲의 자자한 명성을 듣고 온 터라 아담한 규모에 고개가 갸우뚱한다. 

지지리골의 명품 자작나무숲. 6만 평 규모에 수천 그루의 자작나무가 자라고 있다.


의문은 곧바로 풀린다. 지지리골 최상단으로 완전히 내려서자 마치 웨딩로드처럼 깔린 야자매트가 수천 그루 자작나무 숲 속으로 발길을 잡아끈다. 

골짜기를 가득 채운 6만 평 자작나무숲의 향연이 매혹적이다. 자작나무 아래 군락을 이룬 짚신나물꽃도 명품 조연이다. 

이 숲은 광부의 마음은 물론 산업화를 위해 속을 게워 내어준 산을 어루만지기 위해 태어났다. 

1993년 함태탄광이 폐광되면서 폐허로 방치되다가 1998년부터 2000년까지 폐탄광 산림훼손 복구사업으로 조성됐다. 20년이 흐른 현재 그 결실이 하얀 수피로 피어났다.

하얗게 핀 것은 또 있다. 폐광에서 유출된 갱내수가 계곡으로 흐른다. 물에 섞인 철, 알루미늄이 산소와 결합해 계곡 곳곳에 붉고 하얀 침전물을 만들어내고 있다. 오염된 물이니 식수가 떨어졌다고 해도 함부로 마시면 안 된다.

상장동 벽화마을. 옛 탄광촌 시절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길 끝엔 4,000 광부의 넋

자작나무 숲의 끝은 임도로 연결된다. 

정겨운 산골마을 특유의 분위기를 간직한 지지리골 민가를 몇 채 지난다. 

임도는 마을길로 접속하고, 곧이어 이정표를 따라 산허리를 따라 도는 오솔길로 갈아탄다. 이 길이 태백에서 2019년 조성한 ‘탄탄대로’ 소도 구간이다. 

석탄 이야기로 가득한 ‘탄탄炭炭’한 세상을 만나는 길이라는 의미로 소도동 일대와 철암동 일대의 폐탄광 체험 시설들을 각각 엮어 만든 걷기길이다.

탄탄대로는 걷는 이를 상장동으로 데려다 준다. 상장동 또한 3길 기점인 모운동과 마찬가지로 한때 광부가 4,000명 넘게 살던 광산 사택촌이었다. 그때의 영광은 마을의 벽이 그림으로 머금고 있다. 

 

모운동은 마을 주민들이 서툴면 서툰 대로 그린 벽화라 정겨운 맛이 있다면, 상장동은 더 세밀하고 인상적으로 옛 탄광촌 시절의 소소한 생활상을 그려내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더불어 한글 손 글씨로 된 문패, 골목골목마다 알록달록 칠해진 색감도 정겹다. 벽화는 아버지의 길, 어머니의 길, 만복이의 길, 곰배리 이야기 총 4개 테마다. 

자작나무숲에서부터 지지리골 입구까지 임도는 완만하고 장애물이 없어 달리기 편하다.

 

황지천을 건너 상장초등학교 뒤로 오른다. 

연화산둘레를 따라 만든 태백고원700산소길을 잠시 따르다가 연화2교 근방에서 황지천으로 뚝 떨어진다. 황지천을 따라 나무 데크와 오솔길이 번갈아 나타나는 평탄한 길이다.

대산하이츠빌을 앞두고 골목으로 들어오면 이제 여정의 끝이 다가온다. 

황지교에서 오른쪽 통리 방면으로 100m쯤 오르면 순직산업전사위령탑으로 오르는 입구가 나온다.

위령탑에는 광복 이후 순직한 광산근로자 4,112명(2020년 기준)의 위패가 안치돼 있다.

운탄고도1330의 하이라이트 구간인 3~6길 구간의 끝이 위령탑이라는 것이 의미심장하다. 

광부들이 수없이 다녔을 길 끝에 작게는 가족을 위해, 크게는 국가를 위해 칠흑 같은 어둠에 잠긴 땅속에서 희망을 긁어 모았던 광부들의 넋이 묻혀 있다.  

6길은 순직산업전사위령탑에서 끝난다.


교통

만항재로 가는 대중교통편은 정선 고한에서만 출발한다.

고한사북공영버스터미널에서 출발해 만항 정류장까지 가는 57, 57-4번 버스가 하루 5회(07:25, 09:35, 13:20, 15:15, 18:20) 운행한다.

만항 정류장에서 함백산소공원(바람길 정원)까지는 약 1.2km, 25분 정도 걸어야 한다.

종점인 순직산업전사위령탑에선 선택할 수 있는 대중교통 수단이 많다. 

1.5km 거리에 태백시외버스터미널과 태백역이 붙어 있다.

만항재에 차를 두고 태백으로 내려섰다면 고한을 거쳐 되돌아가야 한다. 

태백시외버스터미널에서 60, 60-1, 60-2번 버스(하루 9회, 07:35~19:30)를 타고 고한으로 간 뒤, 위에 소개한 57, 57-4번 버스를 타면 된다.


맛집(지역번호 033)

취재 기간 중 태백에선 태백닭갈비(553-8119)의 물닭갈비와 큰손콩나물국밥(552-7574)의 얼큰콩나물국밥을 먹었다. 

모두 매콤하고 칼칼한 맛이 일품이다. 

탄가루에 까슬까슬한 목구멍을 씻어내고자 했던 광부들의 애환을 생각하며 먹으면 풍미가 한층 깊게 다가온다.

월간산 9월호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 월간산 
서현우

 

[운탄고도 1330] 7, 8, 9길 미니가이드

기차가 주인공인 길… 종착점은 동해 바다

윤성중 입력 2022.09.08 08:04 수정 2022.09.08 08:05
본문 글씨 키우기 본문 글씨 줄이기 기사스크랩하기 바로가기
7, 8, 9길 미니가이드
삼척시 도계읍 가로지르며 옛 탄광촌 생활 엿보기

운탄고도1330 8길에는 ‘마을의 신전’이라고 알려진 하고사리역이 있다. 주민들이 직접 만든 한국에서 가장 작은 기차역이다.

‘다음 코스는 어떨까?’ ‘여기서 어떤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까?’ 

각 코스에 발을 들일 때마다 궁금증이 샘솟으며 자연스레 다음 코스로 이끈다. 4, 5길의 주인공이 광부들이었다면, 7, 8, 9길은 ‘기차’가 주요 소재다. 

자동차마저 닿기 힘든 오지를 관통하는 열차! 기관사와 역무원, 수시로 역에 드나들었던 지역 주민들의 이야기를 빠뜨릴 수 없는 것이다. 

이 흥미로운 스토리는 태백시에 있는 ‘순직산업전사위령탑’에서 시작된다.

7길 시작점인 순직산업전사위령탑. 1975년 11월 세워졌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필이 새겨져 있다.

 

7길, “기차가 고개를 어떻게 넘었을까?” 

7길은 도계역에서 끝난다. 18.07km, 보통 걸음으로 8시간 정도 걸린다. 

순직산업전사위령탑은 이 지역에서 순직한 광부들의 넋을 추모하기 위해 세워진 탑이다. 

여기서 그동안 길을 잘 이끌어준 광부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 뒤, 다음 코스로 떠나기에 적절하다. 

탑을 지나면 길은 살짝 가팔라지면서 대조봉(1,135m)으로 이어진다. 

하이원 추추파크에 복원된 ‘인클라인 철도’. 경사가 급한 지역에서 열차가 어떻게 다녔는지 대충 짐작할 수 있다.


대조봉을 찾는 등산객 대부분이 정상에 오른 다음 연화산(1,171m)으로 가는데, 운탄고도길은 삼척시와 태백시의 경계를 지나 마을 아래쪽으로 난 철길을 따라간다. 

여기서 통리역, 심포리역, 나한정역, 흥전역으로 이어지는 ‘스위치백’ 철길을 볼 수 있다. 

스위치백 철길이 생기기 전 통리역~심포리역을 잇는 ‘인클라인 철도’가 있었다. 

지금은 ‘하이원 추추파크’에서 철로를 복원해 놨다. 경사가 굉장히 급해 당시 승객들은 운행 중인 열차에서 내려 걸어서 고갯길을 오르내렸다는 기록이 있다. 

재미있는 철길 구간을 지나 ‘오십천’을 따라가면 ‘흥전삭도마을’을 지난다. 

이곳 역시 한때 광산으로 흥했지만 지금은 당시 석탄을 나르던 ‘삭도’ 를 개조한 관광시설과 마을을 수놓은 벽화가 탐방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8길 중간에 위치한 하고사리역.


8길, ‘마을의 신전’ 간이역 둘러보기

도계역에서 시작해 신기역까지 철길을 따라가는 코스다. 

17.7km에 이르며 5시간 40분 정도 걸린다. 8길에서 눈길을 끄는 건 간이역들이다. 

고사리역, 하고사리역, 마차리역 등 재미있는 이름을 가진 이 역들 모두 지금은 폐쇄됐다. 

문화재청 자료에 따르면, 이 철로는 일제 강점기 때 석탄 채굴 목적으로 부설됐다. 

그러니까 ‘자원 수탈’용으로 만들어져 철로를 지나다니는 기차의 주인은 사람이 아니라 석탄이었다. 

당시 하고사리역은 이 자리에 ‘도계광업소’가 만들어지는 바람에 없어졌고, 역사가 석탄채굴과 가까운 쪽으로 옮겨지면서 고사리역이 만들어졌다. 

우리나라 역사 중 가장 작은 규모라 할 수 있는 지금의 하고사리역은 마을주민들의 필요에 의해 후에 다시 지은 것이다. 

창고 같은 이미지이지만 지역민들의 자존심을 대변한다고도 할 수 있다. 

문화재청 자료는 하고사리역을 두고 ‘마을의 강력한 신전’이라고 했다.

9길 끝에는 볼거리가 많다. 삼척장미공원도 그중 하나다.


9길, 물따라 길따라 유유자적 마무리

신기역을 떠나 동해로 접어드는 운탄고도1330의 마지막 코스, 이른바 ‘바다에 이르는 길’이다. 

삼척항을 지나 ‘소망의 탑’까지 이어진 길은 약 25km, 보통 걸음으로 8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꽤 긴 코스다. 

오십천 따라서 9길을 걷다보면 절벽 위에 솟은 누각, 죽서루를 볼 수 있다. 보물 제213호로 고려시대 때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9길의 하이라이트는 오십천이다. 

물을 따라 걸으면서 그간 걸어왔던 길을 되새김할 수 있는 구간이다. 

오십천의 협곡이 끝날 때 즈음 ‘죽서루’가 나온다. 여기서 운탄고도1330을 마무리하기에 딱이다. 

주변 경치가 좋기 때문이다. 죽서루는 송강 정철(1536~1593)이 지은 <관동별곡>에 소개된 관동팔경 가운데 하나로 절벽 위에 솟은 누각과 주변에 늘어선 송림, 뒤쪽의 태백산지가 어우러져 절경을 이룬다. 

죽서루에서 삼척항과 소망의 탑이 지척이다. 

소망의 탑은 2000년 삼척시에서 세운 것으로 새로운 천 년의 시작을 기념한다. 탑 아래 여러 사람의 타임캡슐이 묻혀 있는데, 운탄고도1330을 무사히 마쳤다면 여기에 소망을 적어 묻어놓는 것도 좋겠다.

월간산 9월호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 월간산
 윤성중
기사 공유

 

[운탄고도 1330] 1, 2, 3, 4, 5길 보기>>>

https://koreasan.tistory.com/15607829

 

[운탄고도 1330 1, 2, 3, 4, 5길] 173km 대장정

높고 아득한 산길, 영월, 정선, 태백, 삼척을 아우르는 폐광지역 걷는 길, 운탄고도 1330 1330은 전체 길 중에 가장 높은 곳인 함백산 ‘만항재’의 높이를 말한다. 계절마다 피는 야생화 군락

koreasan.tistory.com

 

2011년 8월 운탄길 라이딩 >>>

https://koreasan.tistory.com/15605159

 

함백산 만항재 하늘길 운탄길 운탄고도

함백산 정상에 오른 후 다시 내려와 계속해서 만항재에서 하늘길(운탄길/ 운탄고도)를 따라 라이딩 합니다. 남한에서 차가 다닐수있는 포장도로가 놓인 고개 가운데 제일 높은 고개는? 강원도

koreasan.tistory.com

 

아름답고 고즈넉한 자월도 풍경 보기>>> 

https://koreasan.tistory.com/15607828

 

인천 자월도 트레킹 자월도 풍경

아름답고 고즈넉한 작은 섬 자월도 돌아보기 [2022 09 03 시원한 바람 하늘색 고운 토요일] 떠나라 낯선 곳으로 그대 하루 하루의 반복으로 부터 연안부두에서 자월도 가는 바다 풍경>>> https://koreasa

koreasan.tistory.com

 

숲길을 걷다>>>

https://koreasan.tistory.com/15607825

 

숲길을 걷다

숲길을 걷다 정춘옥 등록 2022.02.22 13:13:41 URL복사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자작나무, 편백나무, 소나무, 삼나무 울창한 산림욕 명소 ▲ 상관공기마을편백나무 (

koreasan.tistory.com

9월에 걷기 좋은 길>>>

https://koreasan.tistory.com/15607652

 

9월에 걷기 좋은 길 신사임당길 세종호수공원길 평화누리길 강화나들길 세평하늘길

9월의 시 구월                - 나태주 구름이라도 구월의 흰구름은 미루나무의 강언덕에 노래의 궁전을 짓는 흰구름이다 강물이라도 구월의 강물은 햇볕에 눈물 반짝여 슬픔의

koreasan.tistory.com

 

9월에 갈만한 산 >>>

https://blog.daum.net/koreasan/15607447

 

9월에 갈만한 산 속리산 화왕산 신불산 민둥산 천관산 가야산

9월 추천산행지ㅣ명성산] 부드러운 산세에 펼쳐진 황금빛 억새 물결 월간山 편집실 입력 2020.09.21 10:02 원래는 울음산, 한자로 바꾸면서 명성산으로…소가 누운 산세로 부드러워 포천 명성산鳴聲

blog.daum.net

10월 추천산 10월에 갈만한 산>>>

https://koreasan.tistory.com/15606989

 

10월 산행지 10월에 갈 만한 산

[SEASON SPECIAL] 10월에 갈 만한 국내여행지 4선! 글 서현우 기자 사진 C영상미디어, 국립공원공단 입력 2019.10.04 15:36  10월이 되고 가을이 깊어 가면 나무들은 하나 둘씩 울긋불긋한 옷으로 갈아입는

koreasan.tistory.com

10월에 걷기 좋은 길 >>>

https://koreasan.tistory.com/15606999

 

10월에 걷기 좋은 길 4선

[SEASON SPECIAL] 10월에 걷기 좋은 길 4선! 글 서현우 기자 사진 C영상미디어 입력 2019.10.13 16:14   가을바람 솔솔 부는 10월은 가장 걷기 좋은 시기 중 하나다. 쾌적하고 선선한 날씨 때문에 장거리 트

koreasan.tistory.com

 

지족불욕(知足不辱) 만족할 줄 알면 욕됨이 없고,

지지불태(知止不殆) 그칠 줄 알면 위태롭지 않으니 

가이장구(可以長久) 오래도록 편안할 것이다.  - 노자 도덕경에서

 

즐겁고 행복하게 대한민국 구석구석 

한국의산천 일상탈출 더 보기 >>>

blog.daum.net/koreasan/

 

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blog.daum.ne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