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구봉도 해솔길 라이딩

by 한국의산천 2018. 6. 3.

하늘 파란 유월의 첫번째 일요일

토요라이딩 수리산에 이어 오늘은 구봉도 해솔길 라이딩


일요일 오전 집안일을 마치고

오후 2시에 길을 나서서 저녁 10시 집 도착

오랫만에 라이트를 부착하고 시원한 밤바다 바람을 맞으며 귀가했다

이제 야라 (야간 라이딩)의 계절이 돌아왔다



바닷가에서

                                                   - 정 호 승

 

누구나 바닷가 하나씩은 자기만의 바닷가가 있는게 좋다
누구나 바닷가 하나씩은 언제나 찾아갈 수 있는
자기만의 바닷가가 있는 게 좋다
 

잠자는 지구의 고요한 숨소리를 듣고 싶을 때
지구 위를 걸어가는 새들의 작은 발소리를 듣고 싶을 때
새들과 함께 수평선 위로 걸어가고 싶을 때
친구를 위해 내 목숨을 버리지 못했을 때
서럽게 우는 어머니를 껴안고 함께 울었을 때
 

모내기가 끝난 무논의 저수지 둑 위에서
자살한 어머니의 고무신 한 짝을 발견했을 때
바다에 뜬 보름달을 향해 촛불을 켜놓고 하염없이
두 손 모아 절을 하고 싶을 때
바닷가 기슭으로만 기슭으로만 끝없이 달려가고 싶을 때
 

누구나 자기만의 바닷가가 하나씩 있으면 좋다
자기만의 바닷가로 달려가 쓰러지는게 좋다




바다가 그리운 날

                       

                          - 정유찬


파도가 쳤으면 좋겠어
그리고
내가 그곳에 있다면 행복하겠지
부딪히는 파도소리 듣고 싶다네

푸르른 바다  파아란 하늘
갈매기와 쪽배
바닷가 하늘 아래 서서
바람에 옷깃 여미며 삶을 돌아보고파

바위에 부딪힌 파도에
온몸 흠뻑 젖어
몸살이 와도 그저 좋으리
그토록 바다가 보고 싶네

바닷소리 들으며 모래사장 거닐고
파도 끝에 발이 담기면

나, 그 파도와 함께 부서져
거품이 되어도 좋을 그런 날이네




'자전거를 타고 저어갈 때, 세상의 길들은 몸 속으로 흘러 들어온다.


땅 위의 모든 길을 다 갈 수 없고

땅 위의 모든 산맥을 다 넘을 수 없다해도

살아서 몸으로 바퀴를 굴려 나아가는 일은 복되다











▲ 구봉도 미인송을 배경으로 ⓒ 2018 한국의산천






그리운 바다 성산포
                                             - 이 생 진

살아서 고독했던 사람 그 사람 빈자리가 차갑다.
아무리 동백꽃이 불을 피워도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그 사람 빈자리가 차갑다.


난 떼어놓을 수 없는 고독과 함께 배에서 내리자마자
방파제에 앉아 술을 마셨다.
해삼 한 토막에 소주 두 잔
이 죽일놈의 고독은 취하지도 않고
나만 등대 밑에서 코를 골았다.
술에 취한섬 물을 배고 잔다.
파도가 흔들어도 그대로 잔다.
저 섬에서 한달 만 살자
저 섬에서 한달 만 뜬눈으로 살자
저 섬에서 한달 만 그리움이 없어질 때까지


성산포에서는 바다를 그릇에 담을 수 없지만
뚫어진 구멍마다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뚫어진 그 사람의 허구에도
천연스럽게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은 슬픔을 만들고
바다는 그 슬픔을 삼킨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이 슬픔을 노래하고
바다가 그 슬픔을 듣는다.


성산포에서는 한사람도 죽는일을 못 보겠다.
온종일 바다를 바라보던 그 자세만이 아랫목에 눕고,
성산포에서는 한사람도 더 태어나는 일을 못보겠다.
있는 것으로 족한 존재, 모두 바다만을 보고있는 고립

바다는 마을아이들의 손을 잡고
한나절을 정신없이 놀았다
아이들이 손을 놓고 돌아간 뒤
바다는 멍하니 마을을 보고있었다.
마을엔 빨래가 마르고 빈집 개는 하품이 잦았다
밀감나무엔 게으른 윤기가 흐르고
저기여인과 나타난 버스엔 덜컹덜컹 세월이 흘렀다.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죽어서 실컷 먹으라고 보리밭에 묻었다.
살아서 술 좋아했던 사람
죽어서 바다에 취하라고 섬 꼭대기에 묻었다.
살아서 그리웠던 사람
죽어서 찾아가라고 짚신 두 짝 놓아주었다.


삼백 육십 오일 두고두고 보아도
성산포 하나 다 보지 못하는 눈
육십 평생 두고두고 사랑해도
다 사랑하지 못하고 또 기다리는 사람










바다는 

                 - 용 혜 원

 

밀물로 몰려드는 사람들과
썰물로 떠나는 사람들 사이에
해변은 언제나
만남이 되고
사랑이 되고
이별이 되어 왔다.

 

똑같은 곳에서
누구는 감격하고
누구는 슬퍼하고
누구는 떠나는가?

 

감격처럼 다가와서는
절망으로 부서지는 파도

 

누군가 말하여 주지 않아도
바다는
언제나 거기 그대로 살아 있다.




  













▲ 저 멀리 보이는 팔미도(등대) ⓒ 2018 한국의산천

















편  지

                                - 김 남 조


그대만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
그대만큼 나를 외롭게 한 이도 없다.
그 생각을 하면 내가 꼭 울게 된다.


그대만큼 나를 정직하게 해준 이가 없었다.
내 안을 비추는 그대는 제일로 영롱한 거울.
그대의 깊이를 다 지나가면 글썽이는 눈매의 내가 있다.
나의 시작이다.


그대에게 매일 편지를 쓴다.
한 귀절 쓰면 한 귀절을 와서 읽는 그대.
그래서 이 편지는 한번도 부치지 않는다.


▲ 석양을 내 가슴에 안고 돌아오다 ⓒ 2018 한국의산천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라뱃길 정서진 라이딩  (0) 2018.06.06
자전거 라이트  (0) 2018.06.04
구봉도 해솔길 라이딩  (0) 2018.06.03
수리산 라이딩  (0) 2018.06.02
오스프리 배낭  (0) 2018.06.02
아름다운 오월 아라뱃길 라이딩  (0) 2018.05.2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