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계양산 둘레길 라이딩 1

by 한국의산천 2012. 12. 16.

계양산 둘레길 싱글 코스 라이딩 [ 2012 · 12 · 16 · 일요일 / 날씨가 포근하여 눈길이 진흙길로 변한 날]

날씨가 포근하여 계곡에는 맑은 물이 흐르는 날이었습니다

친구가 좋다 라이딩이 즐겁다  

 

※ 겨울 라이딩 필수준비물 : 방한복, 바람막이, 방한장갑, 귀마개, 워머, 라이너, 방한화 (더우면 옷을 벗어야하고 다시 입어야하므로 배낭이 약간 넉넉한것이 좋겠지요)   

 

 

▲ 가을이 져버린 집앞 공원에서 ⓒ 2012 한국의산천

얼마전까지만해도 아름다운 단풍으로 무성했던 공원에 겨울이 찾아왔다.  

 

▲ 부평에서 계양산 뒤쪽의 신의주고개를 넘어서 약속장소인 아라뱃길 황어상으로 이동합니다 ⓒ 2012 한국의산천  

 

▲ 신의주고개에서 ⓒ 2012 한국의산천 

 

 

▲ 맑은샘 ⓒ 2012 한국의산천

 

▲ 따듯한 가슴 ⓒ 2012 한국의산천

 

▲ 저는 자전거를 타고 자연속을 달리는 '한국의산천'입니다 ⓒ 2012 한국의산천

 

 오늘 함께 달린 친구들과 라이딩 후 식사하면서 나눈 이야기의 결론은 

" 집사람에게 늘 미안하다"는 이야기였다. 참 멋지고 아름다운 친구들이다.

 

▲ 라이딩 퇴근길(?)에 만난 동 선배님 / 반가웠습니다  ⓒ 2012 한국의산천

 

 

 

진정한 여행

                       - 나짐 히크메트 -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씌어지지 않았다.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려지지 않았다.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


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해되지 않았고
가장 먼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불멸의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으며
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별

 

무엇을 해야 할 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 비로서 진정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가 비로서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29056

 

 

 

 

 

 

 

▲ 자연속을 달리는 풍경이 정겹습니다 ⓒ 2012 한국의산천  

 

 

 

 

▲ 산길을 오르고 계곡을 건너서 ... ⓒ 2012 한국의산천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 그때가 비로서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계양산 둘레길 라이딩 2 >>> http://blog.daum.net/koreasan/15605619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해가 서서히 저무네  (0) 2012.12.21
계양산 둘레길 라이딩 2  (0) 2012.12.17
[바람의노래] 갯바위  (0) 2012.12.11
영흥도 제부도 드라이브1  (0) 2012.12.09
2012 함께 달린 친구들  (0) 2012.12.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