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봉화산 한치령 MTB 첼린지 코스 Study

by 한국의산천 2009. 5. 12.

MTB 봉화산 첼린지 코스 공부하기

몇해전 오프로드로 지나 온 한치령 사진입니다. 이번에는 첼린지코스를 잔차로 달려보렵니다.  

 

한치령 산악자전거(MTB) 첼린지 코스 ( challenge : 도전 ; (결투·시합 등의) 신청;도전장 / challenger : 도전자) 


강원 강촌 챌린지코스는 코스가 원만하고 풍광도 아름다워 산악 자전거인들이 즐겨 찾는 코스다. 초·중급자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다. 3개의 산을 넘는 코스로 총 거리는 약 47㎞. 강촌식당가에서 강촌골프장을 지나 경강대교 가기 전 왼쪽 도로로 들어가 달리다 보면 오른쪽으로 챌린지코스 입구를 알리는 간판이 있다. 그 길로 접어들어 삼거리에서 왼쪽길로 가면 첫번째 산 정상에 이른다. 다시 내려와 삼거리에서 오른쪽 오르막길을 타면 두번째 산 정상(한치령)에 오른다.


한치령에서 가정리 쪽으로 내려와 좌회전하면 세번째 산으로 가는 봉화산 길에 닿는다. 봉화산 정상에서 구곡폭포 쪽으로 내려와 도로를 따라 가면 다시 강촌식당가가 나온다. 한치령에서 가정리로 가는 길이 위험한 편. 강촌 들머리엔 자전거 대여소도 있다.

 

  

 

♣ 호젓한 한치령과 소박한 강풍경이 펼쳐지는 소남이섬

 

한치령
길이 끝나는 곳에서 비로소 여행은 시작된다.    

 

한치령 정상 비문에는 72년 11월 10일(**부대)라고 쓰여있다. 엄밀히 말해 지금 현재의 길은 옛길이 아니라 저 때 군부대에서 닦은 군사도로이다.

진짜 옛길은 숲에 가려져 사라진지 이미 오래지만 그래도 낙엽이 모두 떨어지고 난 뒤면, 아직도 옛길의 흔적이 보인다.
진짜 옛길이 아니라고 실망하지는 않습니다. 지금 비록 다닐수는 없어도 , 오랜 세월 사람들이 다닌 길의 흔적이란 그리 쉽게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된 까닭이다. 기계로 밀어내거나 시멘트로 덮어버리지만 않는다면, 희미하게나마 ‘끝내’ 살아남는 길. 그 질긴 생명력 앞에서 잠시 숙연해진다. -박미경 著-

 

한치고개길이란? 

경춘국도에서 가정리로 가는 즉 경강역에서 백양리를 지나고 산을 넘어서 가정리로 이어지는 좁은 옛길이다.
눈을 어디로 두든 시퍼런 산을 피할 수 없는 백양리와 가정리. 한치령 옛길은 춘천의 두 오지마을을 잇는 고개이다. 옛길의 거리는 무려 삼십리. 하지만 한 마을처럼 사이좋게 살았던 두 마을사람들은 그 거리를 고작 한 치’로밖에 여기지 않았고, 한치령이라는 이름은 거기서 유래됐다고 마을사람들은 믿고 있다.  
그 유래가 맞는지 틀리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마음만 가깝다면 삼십리도 한 치가 될 수 있다는 것, 우리가 믿어야 할 건 그것이기 때문이다. 
지금은 4륜구동 오프로드 동호인과 산악자전거(MTB)의 메카로 유명하며 산악자전거 대회가 매년 열리는 고난도 첼린지 코스로 각광받고있다.

 

한치고개 주변은 춘천국유림관리소( 033-242-9705)에서 관리하는 임도다. 때문에 매년 2월 10일∼5월 15일, 10월 20일∼12월 20일은 산불예방을 위해 입구와 출구를 막아 놓는다. 차 한 대가 지날 수 있을 정도로 길이 좁고 폭우에 유실된곳이 많다.
 

▲ 한치령 정상에 있는 비상도로 준공 비문에는 72년 11월 10일(**부대)라고 쓰여있다.ⓒ 2009 한국의산천

 

 

 

한치령 주변의 오프로드는 산악자전거(MTB)와 자동차 오프로드팀에게는 잘 알려져 있는 코스다. 경강역에서 한치령으로 들어가는 길부터 남면 가정리와 추곡리를 거쳐 강촌 유원지로 다시 돌아오는 코스는 험하지 않은 비포장도로와 통행량이 적은 매끈한 지방도가 함께 펼쳐진다.
한치령을 내려가면 밋밋한 포장도로 대신 가정리에서 오른쪽으로 홍천강 가운데 있는 소남이섬으로 들어간다. 넓게 펼쳐진 모래사장과 바위가 널려 있는 강가는 아직 잘 알려져 있지 않은 탓에 조용하다.  

 

▲ 가정리에서 봉화산으로 올라가는 임도 ⓒ 2009 한국의산천 

▲ 문배마을로 들어서는 소로길 ⓒ 2009 한국의산천 

▲ 봉화산에서 구곡폭포로 내려서는 다운힐 구간 ⓒ 2009 한국의산천  

▲ 가정리 마곡 황골 다리 부근에서 내려 본 홍천강과 소남이섬 ⓒ 2009 한국의산천

▲ 소남이섬의 자갈밭 ⓒ 2009 한국의산천

소남이섬에는 고운 모래 백사장이 넓게 펼쳐져 있으며 강가에 절벽과 한쪽에는 자갈밭이 있는 멋진 곳입니다 

2766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