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아라뱃길 라이딩 1

by 한국의산천 2019. 8. 25.

토요일에 이어 일요 라이딩


아직은 뜨거운 햇살

산악자전거를 타고 거친호흡 몰아쉬며

거친 산길을 오르고 내리며 시원한 숲길을 누빈다


오직 라이딩만이 세상의 전부인것처럼

일요일 하루종일 그렇게 달렸다.


토요라이딩 보기 More:

http://blog.daum.net/koreasan/15606957


▲ 성황댕이산 임도

어니언스의 노래 '외길'이 떠오르는 풍경이다


돌아가는 저 길에 외로운 저 소나무

수많은 세월속을 말없이 살아온 너

돌아가는 저길에 네가 좋아 나 여기 찾아와 쉬노라

철새들 머무는 높다란 언덕위에 비바람 맞으며 홀로 서있어

내 인생 외로움을 말해주려마


▲ 심장이 터질듯 거친 호흡 몰아쉬며 힘차게 언덕을 오르는 자전거 얼마나 아름다운가  


갈 때의 오르막이 올 때는 내리막이다.

모든 오르막과 모든 내리막은 땅 위의 길에서 정확하게 비긴다.

오르막과 내리막이 비기면서, 다 가고 나서 돌아보면 길은 결국 평탄하다.

그래서 자전거는 내리막을 그리워하지 않으면서도 오르막을 오를 수 있다.



▲ 공항철도 계양역사 앞에서 만나서 라이딩 출발하기








자전거를 저어갈 때 25,000분의 1 지도 위에 머리카락처럼 표기된 지방도·우마차로·소로·임도·등산로들은 몸 속으로 흘러 들어오고 몸 밖으로 흘러 나간다.

흘러 오고 흘러 가는 길 위에서 몸은 한없이 열리고, 열린 몸이 다시 몸을 이끌고 나아간다.





▲ 허브향 가득한 로즈스텔라 정원 테마카페에서 커피마시기




저 산넘어

                                                             - 신 현 대 (가수)

 
언제나 변함없는 푸른 산과 같이 내맘에 남아있는 꿈, 구름에 살아있어
그리워 불러볼 수 없는 그대의 이름 같이 내맘에 변함없는 없는 사랑 영원히 살아있네..
왜 난 사는 건지 무엇이 삶의 목적인지 왜 난 걷는건지 어디가 나의 쉴 곳인지

 

그리워 저 산을 바라봐 흘러가는 구름이 내맘에 남아있는 모습 눈물로 가려지고
올라도 오를수 없는 저 푸른 산과 하늘이 무어라 내게 말하는 지 나는 들리지 않네..
왜 난, 사는건지..무엇이 삶의 목적인지 왜 난, 걷는건지 어디가 나의 쉴 곳인지

 

그리워 저 산을 바라봐 흘러가는 구름이 내맘에 남아있는 모습 눈물로 가려지고
올라도 오를 수 없는, 저 푸른 산과 하늘이 무어라 내게 말하는 지. 나는 들리지 않네..
무어라 내게 말하는 지. 내겐 들리지 않네..




산길에서

          - 이 수 옥


옥빛 하늘 흰 구름 몇 조각

흘러가는 그 하늘 가까운 정상으로 가는 길

풀벌레 산새소리 청아하다


계곡물 소리

골짜기 메아리치다 돌아오고

산국화 품어내는 꽃가루 향기

바람타고 어디론가 날아간다


바람에 쓰러지다 다시 일어서는

산등선 야무진 산꽃

스스로 피고 지고 피며 한세상 살아가네   [이수옥 시집 -은빛 억새처럼- 中에서] 



여름의 숲은 어둑신하고 서늘하다. 숲속에서 나뭇잎 사이로 걸러지는 빛은 유순하게도 대기속으로 스민다

숲의 빛은 물러서듯 멀어지고 멀어지듯 또 깊어져서 사람들은 더 먼 빛속으로 자꾸만 빨려 들어간다







자전거는

몸이 확인할 수 없는 길을 가지 못하고 

몸으로 갈 수 없는 길을 갈 수 없지만

엔진이 갈수 없는 모든 길을 간다.






















▲ 겨울이 깊어진 후에야 소나무 잣나무의 우뚝함을 안다.









▲ 서편 하늘을 불태우는 장려한 석양과 노을


토요라이딩 보기 More:

http://blog.daum.net/koreasan/1560695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