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가을의 잔영

by 한국의산천 2018. 11. 17.

쌀쌀한 겨울 초입 토요일

며칠전 입동이 지나며 제법 추워졌다

가을의 잔영을 보며 라이딩




한순간 스쳐 가는 그 세월을

내 곁에 머물도록 하여주오
꿈이 꿈으로 끝나지 않을

사랑은 영원히 남아 언제나 내 곁에



29968

그대 발길 머무는 곳에 - 조 용 필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

숨결이 느껴진 곳에
내 마음 머물게 하여주오
그대 긴 밤을 지샌 별처럼

사랑의 그림자 되어
그 곁에 살리라


아 내 곁에 있는 모든 것들이

정녕 기쁨이 되게 하여주오
그리고 사랑의 그림자 되어

끝없이 머물게 하여주오
한순간 스쳐 가는 그 세월을

내 곁에 머물도록 하여주오
꿈이 꿈으로 끝나지 않을

사랑은 영원히 남아 언제나 내 곁에



모임과 지인의 잔치

집안일을 하느라 라이딩을 자주 못했다

더 추워지기전에 열심히 달려야겠다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

숨결이 느껴진 곳에
내 마음 머물게 하여주오




















가을 억새

 

                         - 정 일 근

 

 

때로는 이별하면서 살고 싶은 것이다


가스등이 켜진 추억의 플랫폼에서


마지막 상행선 열차로 그대를 떠나보내며


눈물에 젖은 손수건을 흔들거나


어둠이 묻어나는 유리창에 이마를 대고


터벅터벅 긴 골목길 돌아가는


그대의 뒷모습을 다시 보고 싶은 것이다



사랑 없는 시대의 이별이란


코끝이 찡해오는 작별의 악수도 없이


작별의 축축한 별사도 없이


주머니에 손을 넣고 총총총


제 갈 길로 바쁘게 돌아서는 사람들


사랑 없는 수많은 만남과 이별 속에서


이제 누가 이별을 위해 눈물 흘려주겠는가



하산길 돌아보면 별이 뜨는 가을 능선에


잘 가라 잘 가라 손 흔들고 섰는 억새


때로는 억새처럼 손 흔들며 살고 싶은 것이다


가을 저녁 그대가 흔드는 작별의 흰 손수건


내 생에 가장 깨끗한 눈물 적시고 싶은 것이다.

 

정일근 시집  <나에게 사랑이란 > - 시선사







동네로 돌아오니

가을이 저만치 물러나고 있다



날씨가 추워진다

이제는 자전거를 고이 모셔두고

카메라 들고 둘레길을 걸으며 

걷기예찬을 하며 시간을 보내야겠다


올 겨울에는

열심히 걷고 

책을 많이 읽어야 겠다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와 라이딩   (0) 2018.11.18
완역 정본 택리지  (0) 2018.11.17
가을의 잔영  (0) 2018.11.17
행복의 비밀 - 백영옥   (0) 2018.11.12
한치령의 사계  (0) 2018.11.10
영종도의 가을  (0) 2018.11.0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