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수리산 라이딩

by 한국의산천 2013. 10. 13.

토요라이딩 수리산 임도

일요라이딩 >>> 이미지 준비중

 

부천에서 안양 · 산본 수리산 임도 한바퀴 돌아서 왕복하기 (82km)

함께 달린 사람들 : 이글님 / L·A 조님 / 흰구름님 / 한국의산천 -4명

 

▲ 왼쪽부터 한국의산천 /  이글님 /  흰구름님  / L·A조님 - 4명

 

 

이별 뒤의 뜨거운 재회를 기다리겠는가 / 하산길 돌아보면 별이 뜨는 가을 능선에 /

잘 가라 잘 가라 손 흔들고 섰는 억새 / 때로는 억새처럼 손 흔들며 살고 싶은 것이다.
가을 저녁 그대가 흔드는 작별의 흰 손수건에 / 내 생애 가장 깨끗한 눈물 적시고 싶은 것이다

 

 

가을 억새

                              -  정 일 근 (시인·경남대 교수) 


때로는 이별하면서 살고 싶은 것이다.
가스등 켜진 추억의 플랫홈에서
마지막 상행성 열차로 그대를 떠나보내며
눈물 젖은 손수건을 흔들거나
어둠이 묻어나는 유리창에 이마를 대고
터벅터벅 긴 골목길 돌아가는
그대의 뒷모습을 다시 보고 싶은 것이다.

 

사랑 없는 시대의 이별이란
코끝이 찡해오는 작별의 악수도 없이
작별의 축축한 별사도 없이
주머니에 손을 넣고 총총총
제 갈 길로 바쁘게 돌아서는 사람들
사랑 없는 수많은 만남과 이별 속에서
이제 누가 이별을 위해 눈물을 흘려주겠는가

 

이별 뒤의 뜨거운 재회를 기다리겠는가
하산길 돌아보면 별이 뜨는 가을 능선에
잘 가라 잘 가라 손 흔들고 섰는 억새
때로는 억새처럼 손 흔들며 살고 싶은 것이다.
가을 저녁 그대가 흔드는 작별의 흰 손수건에
내 생애 가장 깨끗한 눈물 적시고 싶은 것이다.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양산 솔밭 아라뱃길 라이딩  (0) 2013.10.14
수리산 라이딩 플러스  (0) 2013.10.13
홍천 은행나무숲  (0) 2013.10.10
잊혀진 계절 9월의 마지막밤   (0) 2013.10.09
대부 바다향기 테마파크  (0) 2013.10.0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