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대명항에서 연미정 1

by 한국의산천 2012. 3. 25.

대명항에서 강화 연미정까지 1  [2012 · 3 · 25 · 바람이 세차게 부는 일요일 ]  

5종 종합선물셑트 코스 (임도, 진흙길, 로드 & 문화유적지와 맞바람..)를 달렸습니다.  

 

오늘 라이딩 코스

대명항(대명포구) ~ 평화누릿길~ 덕포진~ 손돌묘~ 문수산성~강화대교 통과~ 연미정~동문~ 철종잠저지 용흥궁~성공회~고려궁지 외규장각 ~ 대명리 원점회기

 

 

봄이 오는것을 시샘하듯 거센 바람이 불었다. 그 바람속에 봄내음이 가득하여 매섭지 않은 봄 바람이었다  

 

▲ 북한땅이 손에 잡힐듯 가까이 보이는 연미정에서 ⓒ 2012 한국의산천

 

▲ 철종의 잠저지 '용흥궁' 앞에서 ⓒ 2012 한국의산천

 

▲ 성공회 사적지 앞에서 ⓒ 2012 한국의산천

 

▲ 외규장각이 있는 고려궁지 앞에서 ⓒ 2012 한국의산천

 

▲ 안녕하세요 여러분 반갑습니다. ⓒ 2012 한국의산천

축령산에는 며칠전부터 내린 눈으로 인하여 임도에 적설량이 많기에 갑자기 오늘 이곳 강화도 연미정 가는 길로 계획을 변경하였습니다.

봄이 오는것을 시샘이라도 하듯 세차게 불어오는 맞바람을 헤치며 잘 달려주신 팀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모두에게 반갑다는 뜻의 손을 흔들고 싶다.

하산길 돌아보면 별이 뜨는 가을 능선에 / 잘 가라 잘 가라 손 흔들고 섰는 억새 / 때로는 억새처럼 손 흔들며 살고 싶은 것이다.
가을 저녁 그대가 흔드는 작별의 흰 손수건에 / 내 생애 가장 깨끗한 눈물 적시고 싶은 것이다.  

 

▲ 강화도 연미정으로 출발하기 위해 초지대교 입구 대명항 함상공원 앞에 모두 모였습니다 ⓒ 2012 한국의산천 

 

김포 대명항 수도권 최초의 ´함상공원´  

경기 북부 유일한 항구인 김포 대명항은 수도권 최초 함상공원이 위치하고, 각종 수산물 축제 등이 매년 개최하고 있어 전국 명소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는 곳입니다.

과거 대명포구라 하여 중소 규모였으나 2000년 9월 대명항으로 승격된 이후 명실상부한 수도권 대표 어항으로 발전되고 있으며 2005년 어항구역 매립에 이어 2008년 7월경 수산물직판장이 개장하였습니다.

 

아울러 관광객 및 어업인 편의시설도 완비되어 있기에 주말이면 수도권 각지의 관광객들이 붐비며 이와 함께, 대명항에는 수도권 유일의 함상공원도 개장되어 다양한 볼거리와 함상체험도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시 관계자는 “최근 대명항에서 잡히는 농어, 숭어, 넙치(일명, 광어)와 조피볼락(일명, 우럭)은 겨울철 별미”라고 하면서 “쫄깃쫄깃한 속살을 회로 먹고, 감칠맛 나는 매운탕으로 속을 달래면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못생겨도 맛이 좋은 삼세기(일명, 삼식이)와 꽃게도 놓쳐서는 안 된다”고 많은 방문을 권했다.

 

▲ 출발에 앞서 "평화누릿길"이라는 나들이길 앞에서 단체사진 ⓒ 2012 한국의산천  

왼쪽부터  흰구름님/ 한국의산천/ 맑은샘님 / 관동인님/ 행복한도전님/ 건이님/ 따듯한 가슴님 7명

 

자연의 상태 그대로를 담고 있는 트레킹 코스 평화누리길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되어 자연의 순수한 상태를 보존하고 있던 해변 옆길이 '평화누리길'이라는 이름으로 그 아름다운 모습으로 일반인에게 공개되어 많은 인기를 얻고있다. 그 길을 달렸습니다. 자연이 어우러진 청량함과 옆에 보이는 바다 그리고 맑은 공기와 파란 하늘을 보며 ~ 

 

강화도. 민족의 숨결 서린 역사의 현장 - 日 강압아래 병자수호조약 맺어 (조선말 함포외교 美·佛과 격전)
육지 같은 섬 강화도는 작은 역사교과서로 불린다. 섬 전체에 문화재가 널려 있고, 풍부하고 다양한 볼거리들이 지천으로 깔려 있다. 청동기시대의 고인돌이 있고, 몽골이 고려를 짓밟는 그 순간 고려 왕실은 강화도에 천도해 우리에게 고려 왕궁터를 남겼으며, 조선 후기에는 정제두가 양명학을 연구한 곳이기도 하다.

 

근대에는 프랑스, 미국과 전투를 벌였던 전쟁의 흔적을 만날 수 있는 섬이다. 그리고 일본과는 최초로 근대적 불평등 조약인 강화도조약을 맺은 현장이기도 하다. 강화도는 이처럼 우리 민족의 숨결이 서려 있는 곳으로 우리 역사를 선사시대에서 근·현대까지 모두 만날 수 있는 곳이다. 그런가 하면 천혜의 자연적 경치가 곳곳에 펼쳐져 있다. 강화도는 우리나라에서 다섯 번째로 큰 섬이다. 강화도 본도와 교동도·석모도 등 주민이 살고 있는 섬 11개와 무인도 18개로 이루어져 있다.

 

▲ 마음이 하얀 '흰구름님' ⓒ 2012 한국의산천

 

▲ 세상의 때가 묻지 않은 맑은샘님 ⓒ 2012 한국의산천

 

▲ 선한 세상을 추구하는 행동인 '관동인'님 ⓒ 2012 한국의산천

 

▲ 언제나 행복한 '행보칸 도전'님 ⓒ 2012 한국의산천

 

▲ 모든일에 적극적인 '건이'님 ⓒ 2012 한국의산천

 

▲ 언제나 가슴이 뜨거운 ' 따듯한 가슴'님   ⓒ 2012 한국의산천

 

▲ 한국의산천을 모두 둘러보고 싶은 '한국의산천'입니다 ⓒ 2012 한국의산천

 

 

 

 

 

▲ 덕포진을 지나서 손돌묘를 향하여 ⓒ 2012 한국의산천

덕포진은 신미양요, 병인양요 때 서구열강과 치열한 격전을 벌인 유서깊은 곳이다. 포대, 파수대가 복원돼 있고 고려시대 뱃사공 손돌공의 묘가 있다.

 

▲ 전설적인 인물 손돌묘 둘러보기 ⓒ 2012 한국의산천

거친 염하강을 바라보고 자리한 손돌의 묘

염하강은 사실 바다다. '강화해협'이라고도 부른다. 강화도와 김포 사이에 남북방향으로 좁고 길게 뻗어 있는 모양새가 꼭 강 같아서 '염하강'이라고들 한다.

 

덕포진에는 사공 손돌의 무덤이 전해온다.

1232년 몽골의 침략을 피해 개경에서 강화도로 천도하던 고종은 사공 손돌이 뱃길이 없는 듯한 곳으로 노를 젓자 사공을 의심해 죽이라고 한다. 죽음을 눈앞에 둔 손돌은 바가지를 물에 띄우고 이를 따라가면 뱃길이 나올 것이라고 말한 뒤 참수된다. 바가지를 따라 해협을 무사히 빠져나온 고종은 뒤늦게 후회하고 손돌의 장사를 후하게 치러줬다고 한다.

 

 

▲ 염하강을 배경으로 ⓒ 2012 한국의산천

염하강은 사실 바다다. '강화해협'이라고도 부른다. 강화도와 김포 사이에 남북방향으로 좁고 길게 뻗어 있는 모양새가 꼭 강 같아서 '염하강'이라고들 한다.

 

 

마음의 길 하나 트면서

                        

                                  - 이 태 수

 

마음을 씻고 닦아 비워내고
길 하나 만들며 가리.

 

이 세상 먼지 너머, 흙탕물을 빠져나와
유리알같이 맑고 투명한,
아득히 흔들리는 불빛 더듬어
마음의 길 하나 트면서 가리.

 

이 세상 안개 헤치며, 따스하고 높게
이마에는 푸른 불을 달고서,

 

 

 

 

 

 

 

 

 

가을 억새

                              - 정일근


때로는 이별하면서 살고 싶은 것이다.
가스등 켜진 추억의 플랫홈에서
마지막 상행성 열차로 그대를 떠나보내며
눈물 젖은 손수건을 흔들거나
어둠이 묻어나는 유리창에 이마를 대고
터벅터벅 긴 골목길 돌아가는
그대의 뒷모습을 다시 보고 싶은 것이다.


사랑 없는 시대의 이별이란
코끝이 찡해오는 작별의 악수도 없이
작별의 축축한 별사도 없이
주머니에 손을 넣고 총총총
제 갈 길로 바쁘게 돌아서는 사람들
사랑 없는 수많은 만남과 이별 속에서
이제 누가 이별을 위해 눈물을 흘려주겠는가
이별 뒤의 뜨거운 재회를 기다리겠는가


하산길 돌아보면 별이 뜨는 가을 능선에
잘 가라 잘 가라 손 흔들고 섰는 억새
때로는 억새처럼 손 흔들며 살고 싶은 것이다.
가을 저녁 그대가 흔드는 작별의 흰 손수건에
내 생애 가장 깨끗한 눈물 적시고 싶은 것이다.

 

 

 

              - 이 영 춘

 

문득문득 오던 길을
되돌아본다
왠가 꼭 잘못 들어선 것만 같은
이 길

 

가는 곳은 저기 저 계곡의 끝
그 계곡의 흙인데
나는 왜 매일매일
이 무거운 다리를 끌며
가고 있는 것일까

 

아, 돌아갈 수도
주저앉을 수도 없는
이 길.

 

 

 

 

 

 

 

 

 

 

 

길처럼

            -  박 목 월


머언 산 구비구비 돌아갔기로
山 구비마다 구비마다

절로 슬픔은 일어...


뵈일 듯 말 듯한 산길

산울림 멀리 울려나가다
산울림 홀로 돌아나가다
어쩐지 어쩐지 울음이 돌고
 
생각처럼 그리움처럼...

길은 실낱 같다

 

 

연미정 가는 길 아래편에 계속됩니다

 

 

연미정 가는 길 2  클릭 >>> http://blog.daum.net/koreasan/15605369

연미정 가는 길 3  클릭 >>> http://blog.daum.net/koreasan/1560536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