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인천대공원 단풍

by 한국의산천 2015. 10. 31.

잊혀진 계절이라는

시월의 마지막 날에 [한국의산천 http://blog.daum.net/koreasan/]

 

▲ 서양 아이들의 자전거는 두바퀴 자전거에 페달이 없는 두발 자전를 태운다

서양인은 머리가 나뻐서 세발 자전거를 못만들었나보다 큿 ~ㅋ


한국은 넘어지지 않는 세발 자전거

또는 두발 자전거에 보조 바퀴 달린 네발 자전거를 태우고 있다.


억새와 갈대 N 단풍잎




▲ 이것은 억새


가을 억새

                              - 정일근


때로는 이별하면서 살고 싶은 것이다.
가스등 켜진 추억의 플랫홈에서
마지막 상행성 열차로 그대를 떠나보내며
눈물 젖은 손수건을 흔들거나
어둠이 묻어나는 유리창에 이마를 대고
터벅터벅 긴 골목길 돌아가는
그대의 뒷모습을 다시 보고 싶은 것이다.
 

사랑 없는 시대의 이별이란
코끝이 찡해오는 작별의 악수도 없이
작별의 축축한 별사도 없이
주머니에 손을 넣고 총총총
제 갈 길로 바쁘게 돌아서는 사람들
사랑 없는 수많은 만남과 이별 속에서
이제 누가 이별을 위해 눈물을 흘려주겠는가
이별 뒤의 뜨거운 재회를 기다리겠는가

 

하산길 돌아보면 별이 뜨는 가을 능선에
잘 가라 잘 가라 손 흔들고 섰는 억새
때로는 억새처럼 손 흔들며 살고 싶은 것이다.
가을 저녁 그대가 흔드는 작별의 흰 손수건에
내 생애 가장 깨끗한 눈물 적시고 싶은 것이다


▲ 억새 군락


▲ 이것은 갈대  


억새와 갈대를 구분 못해도 아무런 상관없음.

남에게 피해 안주고 즐겁게 살아가는 것도 최고의 삶 아닌가?  


▲ 갈대 군락


빛 고운 낙엽들이 늘어 놓은

세상 푸념을 다 듣지 못했는데

발뒤꿈치 들고 뒤돌아 보지도 않고

가을이 가네


내 가슴에 찾아온 고독을

잔주름 가득한 벗을 만나

뜨거운 커피를 마시며 함께 나누려는데

가을이 가네


세파에 찌든 가슴을 펴려고

여행을 막 떠나려는데

야속하게 기다려 주지 않고

가을이 가네


내 인생도 떠나야만 하기에

사랑에 흠뻑 빠져 들고픈데

잘 다듬은 사랑이 익어 가는데

가을이 가네.


용혜원 시집  -  가을이 남기고 간 이야기중에서





낙엽에 띄우는 엽서 - 고은영

 
잘 가라 그대
기쁨이 되었던 그대
사랑으로 머물던 지상에
행복했던 기억을 접고
찬란한 웃음을 떼어놓으며
암전으로 돌아서 가는구나

 

아, 고뇌의 흔적으로 비워 낸 넋들은
그 뜨겁던 청춘을 내려놓고
고통으로 멍든 붉은빛 눈물과
이별을 수놓는 노란빛 손수건을 흔들며
이제 떠나가는구나
저 먼 레테의 강


▲ 내 나이 60에 머리는 벌써 반백이네


카메라 1번 : 14mm~28mm ( 광각)

카메라 2번 : 28mm~280mm (망원)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악산 임도 라이딩 1  (0) 2015.11.01
화악산 임도 2  (0) 2015.11.01
인천대공원 단풍   (0) 2015.10.31
자전거 샥 수리 완료  (0) 2015.10.27
시흥 망재산 학미산 00기지업힐  (0) 2015.10.25
울업산 신선봉   (0) 2015.10.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