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계양산 둘레길 걷기

by 한국의산천 2015. 5. 23.

오월의 신록

계양산 둘레길 걷기 [2015 · 5 · 23  · 하늘 파란 토요일 ]

 

내일은 산봉우리가 길게 늘어서 있는 섬

장봉도 라이딩.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이

                                -  김 재 진

 

갑자기 모든 것 낮설어질 때
느닷없이 눈썹에 눈물 하나 매달릴 때
올 사람 없어도 문 밖에 나가
막차의 기적소리 들으며 심란해질 때
모든 것 내려놓고 길 나서라.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이
물위를 걸어가도 젖지 않는 滿月(만월)같이
어디에도 매이지 말고 벗어나라.

 

벗어난다는 건 조그만 흔적 하나 남기지 않는 것
남겨진 흔적 또한 상처가 되지 않는 것

 

예리한 추억이 흉기 같은 시간 속을
고요하고 담담하게 걸어가는 것

 

때로는 용서할 수 없는 일들 가슴에 베어올 때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이
물위를 스쳐가는 滿月같이
모든 것 내려놓고 길 떠나라.

 

 

 

온 천지에 아까시 꽃이 하얗게 피고 그 향이 산 계곡 온통 가득하네

 

 

 


              - 김 용 택


사랑은
이 세상을 다 버리고
이 세상을 다 얻는
새벽같이 옵니다

이 봄
당신에게로 가는
길 하나 새로 태어났습니다
그 길가에는 흰 제비꽃이 피고
작은 새들 날아갑니다

새 풀잎마다
이슬은 반짝이고
작은 길은 촉촉히 젖어
나는 맨발로
붉은 흙을 밟으며
어디로 가도
그대에게 이르는 길
이 세상으로 다 이어진
아침 그 길을 갑니다

 

 

 

 

 

 

 

아직 도래하지 않은 더 좋은 날을 기다리며 길을 떠난다.
여행이란 무시로 빈집을 드나드는 바람처럼 그렇게 떠나는 것이다.

길은 사람의 마음속에 있는 것이며, 마음의 길을 마음 밖으로 밀어내어

세상의 길과 맞닿게 해서 마음과 세상이 한줄로 이어지는 자리에서 삶의 길은 열린다.

 

 

아름다운 절

 

내일 모레는 부처님 오신날이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절은 어디에 있는 무슨 절일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절은

.

.

.

.

모든이의 마음속에 자리하고 있는 친절이다. 

 

 

 

 

 

 

 

 

 

 

 

 

내일은 서해의 작은 섬 장봉도 라이딩

봉우리가 길게 늘어서 있어서 장봉도라는...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당산 백만송이 장미원  (0) 2015.06.01
장봉도 라이딩  (0) 2015.05.24
신월산 지양산 등산  (0) 2015.05.19
신도 구봉산 라이딩 1  (0) 2015.05.17
신도 구봉산 라이딩 2  (0) 2015.05.1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