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두바퀴로 달리는 세상

by 한국의산천 2014. 6. 15.

두바퀴로 달리는 세상 [2014 · 6 · 15  · 햇살 따갑고 맑은 일요일]

 

팔목이 아직 완쾌되지는 않았지만 친구들과 잠시 라이딩을 하고 점심 식사후 귀가

 

‘신비'라는 말은 머뭇거려지지만, 기진한 삶 속에도 신비는 있다.

  오르막길 체인의 끊어질 듯한 마디마디에서, 기어의 톱니에서, 뒷바퀴 구동축 베어링에서, 생의 신비는 반짝이면서 부서지고 새롭게 태어나서 흐르고 구른다.

 

땅 위의 모든 길을 다 갈 수 없고

땅 위의 모든 산맥을 다 넘을 수 없다 해도,

살아서 몸으로 바퀴를 굴려 나아가는 일은 복되다.

 

 

  자전거를 타고 저어갈 때, 세상의 길들은 몸 속으로 흘러 들어온다. 강물이 생사(生死)가 명멸(明滅)하는 시간 속을 흐르면서 낡은 시간의 흔적을 물 위에 남기지 않듯이, 자전거를 저어갈 때 25,000분의 1 지도 위에 머리카락처럼 표기된 지방도·우마차로·소로·임도·등산로들은 몸 속으로 흘러 들어오고 몸 밖으로 흘러 나간다.

 

  흘러 오고 흘러 가는 길 위에서 몸은 한없이 열리고, 열린 몸이 다시 몸을 이끌고 나아간다. 구르는 바퀴 위에서, 몸은 낡은 시간의 몸이 아니고 생사가 명멸하는 현재의 몸이다.

 

 

 

 

 

모임 시간이 되니 친구들이 속속히 모여든다

 

▲ 오리온님 힘차게 귀국중 ⓒ 2014 한국의산천

 

 

 

 

 

 

 

 

 

 

▲ 저도 역시 집에서 부터 힘차게 달려왔습니다. 뿌잉 뿌잉 ㅎ ⓒ 2014 한국의산천

 

 

▲ 흰구름님도 열라 귀국하고 있습니다 ⓒ 2014 한국의산천  

 

 

 

 

 

 

 

 

 

 

 

 

 

 

 

 

 

 

 

 

 

 

 

 

 

 

  자전거를 타고 저어갈 때, 몸은 세상의 길 위로 흘러나간다. 구르는 바퀴 위에서 몸과 길은 순결(純潔)한 아날로그 방식으로 연결되는데, 몸과 길 사이에 엔진이 없는 것은 자전거의 축복(祝福)이다.

 

  그러므로 자전거는 몸이 확인할 수 없는 길을 가지 못하고, 몸이 갈 수 없는 길을 갈 수 없지만, 엔진이 갈 수 없는 모든 길을 간다.

 

구르는 바퀴 안에서, 바퀴를 굴리는 몸은 체인이 매개하는 구동축(驅動軸)을 따라서 길 위로 퍼져 나간다. 몸 앞의 길이 몸 안의 길로 흘러 들어왔다가 몸 뒤의 길로 빠져나갈 때, 바퀴를 굴려서 가는 사람은 몸이 곧 길임을 안다.

 

 

 

 

 

 

 

 

 

 

 

 

산다는 건 

                     -  김 인 구 

꽃잎파리 

저린 밑가슴 안고

파랗게 태어나는 벌판

눈부시다

그 꽃들의 참말 

봄밤에 폭죽처럼 흐드러지면

나무는 보이지 않게 늙어가고

사랑은 보이지 않게 깊어간다

 

 

29367

 

봉숭아  - 정태춘박은옥

초저녁 별빛은 초롱해도 이 밤이 다하면 질 터인데 그리운 내 님은 어딜 가고 저 별이 지기를 기다리나
손톱 끝에 봉숭아 빨개도 몇 밤만 지나면 질 터인데 손가락마다 무명실 매어주던 곱디고운 내 님은 어딜 갔나
별 사이로 맑은 달 구름 걷혀 나타나듯 고운 내 님 웃는 얼굴 어둠 뚫고 나타났소
초롱한 저 별빛이 지기 전에 구름 속 달님도 나오시고 손톱 끝에 봉숭아 지기 전에 그리운 내 님도 돌아오소

별 사이로 맑은 달 구름 걷혀 나타나듯 고운 내 님 웃는 얼굴 어둠 뚫고 나타났소
초롱한 저 별빛이 지기 전에 구름 속 달님도 나오시고 손톱 끝에 봉숭아 지기 전에 그리운 내 님도 돌아오소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숲으로 가는 길 인천대공원   (0) 2014.06.22
김중업박물관 안양예술공원  (0) 2014.06.21
항동철길 정서진  (0) 2014.06.14
인천대공원의 아침 풍경  (0) 2014.06.08
관곡지 옥구공원 걷기  (0) 2014.06.07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