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한치령 봉화산 Study 하세요

by 한국의산천 2010. 7. 8.

강촌 한치령 봉화산 구곡폭포 강촌 (산길 45km 원점회기 코스) 

 

7월 11일 라이딩 예정 (비는 오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비가 와도 강촌으로 갑니다)

준비물 : 잔차, 헬멧, 우의, 예비옷 상하의, 배낭커버, 물, 행동식(임도에서 음식물 조달할곳이 없으므로 꼭 준비하세요), 선그라스, 정비툴셑. 기타 기호품.     

 

 

춘천 봉화산 코스는 MTB를 하는 사람들에게는 익히 알려진 많은 대회가 열린 전통이 있는 MTB 코스입니다.

강변을 따라가며 임도를 오르고 계곡을 지나는 멋진 코스로서 강촌 첼린지 대회가 열리는 코스이기도 합니다

 

총 거리 45km (차없는 한적한 도로 20km, 임도 25km)

기술적 난이도 : ★★☆☆☆ / 체력적 난이도 : ★★★☆☆  

소요시간 약 6시간  

 

지난해 7월 27일 다녀온 사진 참고로 올립니다 ( 그 당시 비가 많이 와서 임도가 쓸려 내려갔기에 한치령을 넘을 때는 거의 끌바와 멜바를 하고 넘었습니다 )

 

▲ 강촌역 출발 북한강을 따라 경강역까지 갑니다 ⓒ 2010 한국의산천

 

출렁거리던 현수교가 지금은 철거되어 다리 교각만 남아있는 추억의 강촌 

종이 매달린 교각 그리고 그 뒤 강멀리 작게 보이는 교각 사이에는 추억처럼 길고 긴 출렁다리가 걸쳐 있었습니다. 그 현수교를 걸으며 많은 사람이 젊음을 노래 했습니다 그러나 오랜 시간이 지나며 낡고 안전상의 이유로 철거되어 버렸지요. 

저녁이면 백사장에 모닥불을 피우고 노래하며 강물따라 소쩍새 우는 소리가 들리던곳. 이제 그 길을 갑니다 추억의 그길을 찾아서. 

 

▲ 백양역 ⓒ 2010 한국의산천  

사랑한다 더 사랑한다 끝없이 부르고 싶다 이젠 가슴으로 부를 노래는 그대뿐이기에
사랑한다 더 사랑한다 영원히 부르고 싶다 이젠 가슴으로 부를 이름은 그대이기에

▲ 경강역 ⓒ 2010 한국의산천  

 

산 그리고 먼길

사랑한다 늘 보고 싶다.  

 

너무 그리울수록 사랑이란 걸 알았지 또 다른 사랑으로 날 숨기기도 했었어
너를 닮은 사람 때문에 미친 듯이 따라 갈때마다 한번만 꼭 한번만이라도 너 이길 바랬었다
아직도 내곁엔 너의 목소리와 그미소가 남아 있는데 우린 얘기할 수도 웃을 수도 없잖아
내게 남겨진 사랑은 너 하나뿐이란 걸 알았을때 그대 날 다시 찾아 올 거라고 나는 믿고 싶어

 

사랑한다 더 사랑한다 끝없이 부르고 싶다 이젠 가슴으로 부를 노래는 그대뿐이기에
사랑한다 더 사랑한다 영원히 부르고 싶다 이젠 가슴으로 부를 이름은 그대이기에

 

너를 정말 사랑했다고 미치도록 사랑했었다고 한번만 꼭 한번만이라도 너에게 말하고 싶다
왜 널 생각하기만 하면 먼저 눈물이 흘러 내릴까 이젠 보고 싶어도 만날 수 없기 때문에
내게 남겨진 사랑은 너 하나뿐이란 걸 알았을때 그대 날 다시 찾아 올 거라고 나는 믿고 싶어

  

▲ 한치령 준공비 ⓒ 2010 한국의산천 

 

한치령(한치고개)이란? 

경춘국도에서 가정리로 가는 즉 경강역에서 백양리를 지나고 산을 넘어서 가정리로 이어지는 좁은 옛길로서. 눈을 어디로 두든 시퍼런 산을 피할 수 없는 백양리와 가정리. 한치령 옛길은 춘천의 두 오지마을을 잇는 고개입니다.

 

옛길의 거리는 무려 삼십리. 하지만 한 마을처럼 사이좋게 살았던 두 마을사람들은 그 거리를 고작 '한 치’로밖에 여기지 않았고, 한치령이라는 이름은 거기서 유래됐다고 마을사람들은 믿고 있습니다.  
그 유래가 맞는지 틀리는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마음만 가깝다면 삼십리도 한 치가 될 수 있다는 것, 우리가 믿어야 할것은 그것입니다. 
지금은 4륜구동 오프로드 동호인과 산악자전거(MTB)의 메카로 유명하며 산악자전거 대회가 매년 열리는 고난도 첼린지 코스로 각광받고있는곳입니다.

 

한치고개 주변 임도는 춘천국유림관리소에서 관리하는 임도입니다. 매년 2월 10일∼5월 15일, 10월 20일∼12월 20일은 산불예방을 위해 입구와 출구를 막아 놓는다.

  

▲ 나와 함께 고생을 하는 애마 '바람의 자유( Liberty of Wind)와 함께. 잔차를 높이 꿈은 더 높이... ⓒ 2010 한국의산천    

  

▲ 폭우에 임도가 많이 쓸려 내려갔기에 멜바와 끌바를 하고 내려 왔습니다 ⓒ 2010 한국의산천  

 

▲ 한치령에서 가정리 한치교까지 다운 힐구간을 거의 멜바와 끌바로 내려왔습니다. 고생 좀 했습니다 ⓒ 2010 한국의산천 

 

 

▲ 한치교까지 내려오면 다시 임도를 타고 빡세게 봉화산으로 올라 갑니다  ⓒ 2010 한국의산천     

▲ 많이 무더웠던 여름날 한치령에서 내려온 길을 돌아봅니다.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는 곳입니다 ⓒ 2010 한국의산천   

▲ 봉화산으로 오르기 중간 지점에 계곡에 물이 맑고 쉬기 좋은 곳이 있습니다 ⓒ 2010 한국의산천    

 

▲ 작은 용아릉이라고 부르는 곳 직전 30km 지점을 지나며 ⓒ 2010 한국의산천    

▲ 봉화산 정상부의 고개. 이곳부터 구곡폭포, 강촌역까지는 무한 다운힐 구간입니다   ⓒ 2010 한국의산천

이곳부터 구곡폭포를 지나서 강촌까지 내려가는 길에는 급커브와 더불어 등산객과 관광객이 많으므로 과속은 금물입니다. 

28118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치령 봉화산 라이딩 단체사진  (0) 2010.07.11
[바람의노래]Message of love  (0) 2010.07.09
한치령 봉화산 Study 하세요   (0) 2010.07.08
친구와 놀기   (0) 2010.07.07
수리산 after  (0) 2010.07.05
친구와 수리산 1 오르기   (0) 2010.07.0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