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홍천강 내사진 모음

by 한국의산천 2009. 8. 10.

내 생애 최고의 날

과거는 되돌릴 수 없으며, 내일은 언제나 도달 할 수 없는 영원한 내일이다 

항상 지금 이 순간 오늘이 내 생애 최고의 날이다. -한국의산천-

 

홍천강 주변과 임도를 타며 촬영한 개인사진 모음

홍천강 마곡유원지 (휴가기간 2009 · 8 · 5 ~ 8 ·9 / 5일간 · 한국의산천 http://blog.daum.net/koreasan)

강원도 홍천강 마곡유원지 전경, 소개. 가는길 안내 클릭 >>> http://blog.daum.net/koreasan/15604261

 

▲ 살아서 자전거 페달을 굴리는 일은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 2009 한국의산천

 

▲ 구입한지 오래 된 카메라이지만 간편하고 사용하기 편하다 ⓒ 2009 한국의산천 

 

▲ 홍천강 마곡유원지에서 큰손주와 함께. 작은 손주는 너무 어려서 데리고 오지 않았습니다   ⓒ 2009 한국의산천

 

▲ 산길을 달리며 강을 내려 보았고 강변을 달리며 여름을 즐겼습니다  ⓒ 2009 한국의산천 

하루 일과는 아침 8시에 막영지에서 나와 라이딩을 하고 점심은 사먹으며 5시경에 숙소로 돌아 갔습니다.

 

나는 달린다

한여름의 짙은 녹음이 고운 단풍잎으로 변하고 그 위에 하얀 눈이 내릴 때까지 달리겠습니다.

  

 

▲ 춘천에 사는 山친구 우보님과 함께 ⓒ 2009 한국의산천

먼길을 마다않고 춘천에서 맛난 먹거리를 가지고 차를 달려 이곳 홍천강으로 달려 온 산친구 우보님과 함께.

대통주와 족발을 먹으며 살아 가는 이야기 산이야기를 했다. 고마운 친구. 정다운 친구 우보님. 감사합니다.

 

▲ 춘천에 사는 山친구 우보님 ⓒ 2009 한국의산천

먼길을 마다않고 춘천에서 차를 달려 이곳 홍천강으로 달려 온 산친구 우보님과 함께.

 

▲ 춘천에 사는 山친구 우보님 ⓒ 2009 한국의산천

먼길을 마다않고 춘천에서 차를 달려 이곳 홍천강으로 달려 온 산친구 우보님.

 

 

'자전거를 타고 저어갈 때, 세상의 길들은 몸 속으로 흘러 들어온다.

땅 위의 모든 길을 다 갈 수 없고 땅 위의 모든 산맥을 다 넘을 수 없다해도,살아서 몸으로 바퀴를 굴려 나아가는 일은 복되다’.

 

“구르는 바퀴 위에서, 바퀴를 굴리는 몸은 체인이 매개하는 구동축을 따라서 길 위로 퍼져나간다.

몸 앞의 길이 몸 안의 길로 흘러 들어왔다가 몸 뒤의 길로 빠져나갈 때, 바퀴를 굴려서 가는 사람은 몸이 곧 길임을 안다.”

 

자전거 여행 - 김훈-

 

 

  

 

낡은 자전거 -안도현-

 

너무 오랫동안 타고 다녀서
핸들이며 몸체며 페달이 온통 녹슨 내 자전거
혼자 힘으로는 땅에 버티고 설 수가 없어
담벽에 기대어 서 있구나
얼마나 많은 길을 바퀴에 감고 다녔느냐
눈 감고도 찾아갈 수 있는 길을 많이 알수록
삶은 여위어가는 것인가, 나는 생각한다

자전거야
자전거야
왼쪽과 오른쪽으로 세상을 나누며
명쾌하게 달리던 시절을 원망만 해서 쓰겠느냐
왼쪽과 오른쪽 균형을 잘 잡았기에
우리는 오늘, 여기까지, 이만큼이라도, 왔다. 

 

“구르는 바퀴 위에서, 바퀴를 굴리는 몸은 체인이 매개하는 구동축을 따라서 길 위로 퍼져나간다.

몸 앞의 길이 몸 안의 길로 흘러 들어왔다가 몸 뒤의 길로 빠져나갈 때, 바퀴를 굴려서 가는 사람은 몸이 곧 길임을 안다.” 

 

길은 저무는 산맥의 어둠 속으로 풀려서 사라지고, 기진(氣盡)한 몸을 길 위에 누일 때, 몸은 억압 없고 적의 없는 순결한 몸이다. 그 몸이 세상에 갓 태어난 어린 아기처럼 새로운 시간과 새로운 길 앞에서 곤히 잠든다. 갈 때의 오르막이 올 때는 내리막이다. 모든 오르막과 모든 내리막은 땅 위의 길에서 정확하게 비긴다. 오르막과 내리막이 비기면서, 다 가고 나서 돌아보면 길은 결국 평탄하다. 그래서 자전거는 내리막을 그리워하지 않으면서도 오르막을 오를 수 있다.

 

 

 

 

<자전거여행> -김훈-

 프롤로그

 

자전거를 타고 저어갈 때, 세상의 길들은 몸 속으로 흘러 들어온다. 강물이 생사(生死)가 명멸(明滅)하는 시간 속을 흐르면서 낡은 시간의 흔적을 물 위에 남기지 않듯이, 자전거를 저어갈 때 25,000분의 1 지도 위에 머리카락처럼 표기된 지방도·우마차로·소로·임도·등산로들은 몸 속으로 흘러 들어오고 몸 밖으로 흘러 나간다. 흘러 오고 흘러 가는 길 위에서 몸은 한없이 열리고, 열린 몸이 다시 몸을 이끌고 나아간다. 구르는 바퀴 위에서, 몸은 낡은 시간의 몸이 아니고 생사가 명멸하는 현재의 몸이다. 이끄는 몸과 이끌리는 몸이 현재의 몸 속에서 합쳐지면서 자전거는 앞으로 나아가고, 가려는 몸과 가지 못하는 몸이 화해하는 저녁 무렵의 산 속 오르막길 위에서 자전거는 멈춘다. 그 나아감과 멈춤이 오직 한 몸의 일이어서, 자전거는 땅 위의 일엽편주(一葉片舟)처럼 외롭고 새롭다.

 

자전거를 타고 저어갈 때, 몸은 세상의 길 위로 흘러나간다.

구르는 바퀴 위에서 몸과 길은 순결(純潔)한 아날로그 방식으로 연결되는데, 몸과 길 사이에 엔진이 없는 것은 자전거의 축복(祝福)이다. 그러므로 자전거는 몸이 확인할 수 없는 길을 가지 못하고, 몸이 갈 수 없는 길을 갈 수 없지만, 엔진이 갈 수 없는 모든 길을 간다.

구르는 바퀴 안에서, 바퀴를 굴리는 몸은 체인이 매개하는 구동축(驅動軸)을 따라서 길 위로 퍼져 나간다. 몸 앞의 길이 몸 안의 길로 흘러 들어왔다가 몸 뒤의 길로 빠져나갈 때, 바퀴를 굴려서 가는 사람은 몸이 곧 길임을 안다.

 

길은 저무는 산맥의 어둠 속으로 풀려서 사라지고, 기진(氣盡)한 몸을 길 위에 누일 때, 몸은 억압 없고 적의 없는 순결한 몸이다. 그 몸이 세상에 갓 태어난 어린 아기처럼 새로운 시간과 새로운 길 앞에서 곤히 잠든다. 갈 때의 오르막이 올 때는 내리막이다. 모든 오르막과 모든 내리막은 땅 위의 길에서 정확하게 비긴다. 오르막과 내리막이 비기면서, 다 가고 나서 돌아보면 길은 결국 평탄하다. 그래서 자전거는 내리막을 그리워하지 않으면서도 오르막을 오를 수 있다.

 

오르막을 오를 때 기어를 낮추면 다리에 걸리는 힘은 잘게 쪼개져서 분산된다. 자전거는 힘을 집중시켜서 힘든 고개를 넘어가지 않고, 힘을 쪼개가면서 힘든 고개를 넘어간다.

집중된 힘을 폭발시켜 가면서 고개를 넘지 못하고 분산된 힘을 겨우겨우 잇대어가면서 고개를 넘는다. 1단 기어는 고개의 가파름을 잘게 부수어 사람의 몸 속으로 밀어넣고, 바퀴를 굴려서 가는 사람의 몸이 그 쪼개진 힘들을 일련의 흐름으로 연결해서 길 위로 흘려 보낸다. 1단 기어의 힘은 어린애 팔목처럼 부드럽고 연약해서 바퀴를 굴리는 다리는 헛발질하는 것처럼 안쓰럽고, 동력은 풍문처럼 아득히 멀어져서 목마른 바퀴는 쓰러질 듯 비틀거리는데, 가장 완강한 가파름을 가장 연약한 힘으로 쓰다듬어가며 자전거는 굽이굽이 산맥 속을 돌아서 마루턱에 닿는다. 그러므로 자전거를 타고 오르막을 오를 때, 길이 몸 안으로 흘러 들어올 뿐 아니라 기어의 톱니까지도 몸 안으로 흘러 들어온다. 내 몸이 나의 기어인 것이다. 오르막에서, 땀에 젖은 등판과 터질 듯한 심장과 허파는 바퀴와 길로부터 소외되지 않는다.

 

땅에 들러붙어서, 그것들은 함께 가거나, 함께 쓰러진다. ‘신비'라는 말은 머뭇거려지지만, 기진한 삶 속에도 신비는 있다. 오르막길 체인의 끊어질 듯한 마디마디에서, 기어의 톱니에서, 뒷바퀴 구동축 베어링에서, 생의 신비는 반짝이면서 부서지고 새롭게 태어나서 흐르고 구른다.

땅 위의 모든 길을 다 갈 수 없고 땅 위의 모든 산맥을 다 넘을 수 없다 해도, 살아서 몸으로 바퀴를 굴려 나아가는 일은 복되다.

 

 

▲ 비가 내리기에 식당겸 민박집에서 식사를 하고 비가 그치기를 기다렸다 ⓒ 2009 한국의산천

 

▲ 아무리 수영을 잘한다해도 차가 다니는 차도에서 수영을 하면 절대로 않된다 ⓒ 2009 한국의산천

 

 

 

▲ 트렉터와 내 잔차가 결혼을 한다면 어떤 모양의 바퀴와 어떻게 생긴것이 나올까? ⓒ 2009 한국의산천

 

 

 

27747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천강 좌방산 셉일고개 한덕리 MTB 코스  (0) 2009.08.13
홍천 홍천강 풍경   (0) 2009.08.11
홍천강 내사진 모음   (0) 2009.08.10
홍천강 가족사진  (0) 2009.08.10
홍천강에서 손자 사진  (0) 2009.08.10
홍천강 마곡유원지 강변  (0) 2009.08.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