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문화문학음악

겨울나무

by 한국의산천 2008. 12. 23.

겨울나무 [2008 · 12 · 23 · 화요일]

 

오늘의 팝은 Westlife의  Queen of my Heart외 9曲 이 들어있습니다.

27526

10曲의 팝송이 들어있습니다. 위의 우측에 목록(LIST↑)을 클릭하신 후 원하시는 곡명을 클릭하시면 음악이 바뀝니다.

 

밤새 눈이 많이 내려 창밖을 보니 온 세상이 하얗다. 그래서 카메라를 들고 잠시 나섰다.

늦게 길을 나서서 그런지 아침 햇살에 하얀 눈이 눈 녹듯이 녹아버렸다.( <== 눈에 눈을 비유하다니 후후후 어법에 전혀 맞지 않는 비유입니다)

카메라를 들고 잔차로 한 바퀴 돌려고 했으나 눈이 녹아 질척거리고, 그간 차를 주차장에 너무 세워두었기에 배터리 충전도 할 겸 차를 가지고 한바퀴 돌았습니다.   

 

세상의 모든 인간이 춥디 추운 2008년 末이다.

작은 두려움을 끝내 두려워하면 마침내 큰 두려움을 피하지 못 할 것이다.

작은 추위를 두려워한다면 깊은 겨울을 나지 못하고 화려한 봄을 맞지 못 할 것이다.

 

 

막히면 돌아가라

길은 언제나 내 앞에 있다. 

  

길은 마음속에 있는 것이며

마음의 길을 마음 밖으로 밀어내어 세상의 길과 맞닿게 해서

마음과 세상이 한줄로 이어지는 자리에서 삶의 길은 열린다.

 

▲ 얼어 붙은 호수 위로 멀리 소래산이 보인다 ⓒ 2008 에코마운틴 

 

절정(絶頂)

                -  이육사 -

 

매운 계절(季節)의 채쭉에 갈겨
마츰내 북방(北方)으로 휩쓸려오다.

 

하늘도 그만 지쳐 끝난 고원(高原)
서리빨 칼날진 그 우에 서다.

 

어데다 무릎을 꿇어야 하나
한 발 재겨 디딜 곳조차 없다.

 

이러매 눈 감아 생각해 볼 밖에
겨울은 강철로 된 무지갠가 보다.

 

겨 울 나 무   

       - 이수인 - 

 

나무도 생각을 한다

벗어버린 허전함에 눈물이 난다

빈가지 세워  올려다 본 회색빛 바다

구름 몇 점 잔잔한   파도를 타고

 

아직 남겨진 몇 개의 사연들은 

미련 없이 저 자유의 바다로 보내리라

 

나무는 제 몸에서 뻗어나간

많은 가지와  그 가지에서 피어나는

꽃과 이파리 열매를  위하여

그 깊고 차가운 어둠 속을 향해 치열하게 

뿌리를 내려가며  고독의 길을 끝없이 간다

 

인생 그 누구라도 겨울나무처럼   

홀로된 외로움 벗어버린 부끄러움에

울어보지 않았으리

수없이 많은 사연의 가지를 지니고

여러 갈래의 뿌리를 두르고도 

단 하나의 심장으로만 살아가지 않는가 

      

빈 가지마다  눈꽃  피어났던 자리에

봉긋 봉긋 솟아나는 봄의 푸르름도     

겨울가면 반드시  온다는 진리이기 보다

시련 뒤에  찾아오는  선물이라는 것을

겨울나무는  벌써 알고 있다

 

 

성글어도 티끌 하나 빠뜨림 없는 저 하늘도 얼마나 많은 날개가 스쳐간 길일 것인가. 아득히 수평선 너머로 사라지는 바다도 얼마나 많은 지느러미가 건너간 길일 것인가.

우리가 딛고 있는 한 줌의 흙 또한 얼마나 많은 생명이 지나간 길일 것인가. 낯설고 두려운 곳으로 갈 때에 나보다 앞서 간 발자국들은 얼마나 든든한 위안인가.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은 없지만 내게는 분명 처음인 이 길은 얼마나 큰 설렘인가.

-[이 아침에 만나는 詩] 연재 마치면서 시인 반칠환 -

 

 

설야(雪夜)

 

       - 김광균

 

어느 머언 곳의 그리운 소식이기에
이 한밤 소리 없이 흩날리느뇨.


처마 밑에 호롱불 야위어 가며
서글픈 옛 자취인 양 흰 눈이 내려


하이얀 입김 절로 가슴이 메어
마음 허공에 등불을 켜고
내 홀로 밤 깊어 뜰에 내리면


머언 곳에 여인의 옷 벗는 소리.


희미한 눈발
이는 어느 잃어진 추억의 조각이기에
싸늘한 추회(追悔) 이리 가쁘게 설레이느뇨.


한 줄기 빛도 향기도 없이
호올로 차단한 의상을 하고
흰 눈은 내려 내려서 쌓여
내 그 위에 고이 서리다.

 

 

▲ 관곡지 옆 노거수 느티나무 ⓒ 2008 에코마운틴 한국의산천  

▲ 미끄럼 썰매를 타는 동네 어린이 ⓒ 2008 에코마운틴 한국의산천   

▲ 골판지를 깔고 설매를 타고 있습니다 ⓒ 2008 에코마운틴 한국의산천   

▲ 물왕리 저수지 풍경 ⓒ 2008 에코마운틴 한국의산천   

▲ 눈이 내려 한적한 시흥물왕리에 있는 물왕리 흥부저수지의 한적한 길 ⓒ 2008 한국의산천

 

숲은 오늘도 내게 속삭인다.
"천천히, 아주 천천히 가라.
그것이 진정으로 아름다운 것이며,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유일한 힘이다." - 아침고요 수목원 설립자 한상경의 '아침고요 산책길'중에서 -   

'문화문학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의 노래] 부르지마 김목경  (0) 2009.01.10
또 한해가 저문다  (0) 2008.12.27
우리시대의 음악  (0) 2008.12.20
[바람의 노래]백년의 약속  (0) 2008.11.29
[바람의 노래] 눈이 내리면  (0) 2008.11.2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