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가족

사랑하는

by 한국의산천 2011. 12. 25.

사랑하는 나의 가족들 [ 2011 · 12 · 25 ·  성탄절 저녁 한국의산천]

 

▲ 성탄절 집사람과 처제와 점심 식사하러 나가기 ⓒ 2011 한국의산천

 

 

 

 

 

▲12월 들어서 연일 계속되는 송년회로 인하여 몸이 많이 피곤하다. 얼굴이 부어서 눈도 작아졌네 ⓒ 2011 한국의산천

 

▲ 저녁에 집에온 손자 휘준이와 서준이. 마트에서 까까를 사주었어요. 보기만 해도 행복하고 즐거워요 ~ ㅋ ⓒ 2011 한국의산천

  

 

▲ 제가 사준 신발을 신은 손자들 ⓒ 2011 한국의산천  

걸어가면 신발에서 아름다운 색깔의 불이 반짝거리는 뽀로로 신발입니다. 크리스마스 선물로 며칠전에 인터넷 주문하여 제가 사준 신발입니다  

28782

▲ 2011년 12월 25일 밤은 행복하게 깊어갑니다 ⓒ 2011 한국의산천  

'가족'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휘준이와 서준이   (0) 2012.04.28
월미도 드라이브  (0) 2012.01.24
사랑하는  (0) 2011.12.25
가족들과 저녁식사  (0) 2011.11.16
결혼기념일  (0) 2011.11.14
대명리 대명포구 드라이브  (0) 2011.11.06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