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진정한 여행

by 한국의산천 2009. 11. 10.

진정한 여행

 

빗속을 달린 MTB 대회

 

앞서 가는 잔차가 제 몸, 얼굴로 진흙물을 뿌리고

제 잔차 앞바퀴에서 돌아서 얼굴로 흙물이 튀고 

뒷바퀴에서는 물이 올라 등줄기를 적십니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빗줄기는 그 중 가장 시원하고 고마운 물줄기 였습니다  

 

샤워를 하듯 온몸으로 받은 빗물이 모두 발로 모이더군요

질척 질척 했습니다

왜 클릿화가 플레스틱에 카본인가를 이제야 알았습니다

깔창까지도 카본이더군요.  

 

온 몸으로 받은 그 많은 빗물이 허벅지와 장단지를 타고 내려와 발을 통하여 아주 잘 빠집니다.

클릿화의 또 하나 숨은 진가를 이제 확실히 알았습니다

 

立冬이 지난뒤 내린 겨울비

그 겨울비를 온몸으로 흠뻑 맞으며 달린 추억은 오래도록 뇌리에 각인 될것입니다

 

▲ 겨울비 폭우속을 달린다. 저의 출전 넘버 602번 ⓒ 2009 한국의산천

함께 있었기에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대회장에는 언제나 큰 렌즈를 가지고 촬영을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많은 장면을 촬영합니다

위 사진 제 친구가 촬영한 사진이지만 저인줄을 몰랐답니다. 제가 원본을 달라고 연락처를 남겼기에 저 인줄 알았다네요

전화가 왔구요... 멋진 친구입니다. 이렇게 친구를 만났습니다

 

 

진정한 여행

                       - 나짐 히크메트 -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씌어지지 않았다.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려지지 않았다.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


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해되지 않았고
가장 먼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불멸의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으며
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별

 

무엇을 해야 할 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 비로서 진정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가 비로서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27854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마고우와 수리산 mtb  (0) 2009.11.15
진정한 우정  (0) 2009.11.12
진정한 여행  (0) 2009.11.10
이천 시장배 라이딩 사진모음  (0) 2009.11.09
제1회 이천 시장배 MTB대회 1  (0) 2009.11.08
제1회 이천 시장배 MTB대회 2  (0) 2009.11.0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