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흥정산 MTB Study

by 한국의산천 2009. 9. 30.

올 가을에 가야 할곳 Study

자전거만이 엿볼 수 있는 비경의 단풍길 흥정산 임도

MTB를 타고 황홀한 단풍을 볼 수 있는 곳중에 한군데를 꼽으라면 단연 흥정산을 말한다. 임도를 걸어서 단풍을 보기에는 너무도 먼길. MTB를 타고 달린다.

 

위치: 강원도 평창군봉양면, 홍천군 서석면

출발점 무이분교 : 무이분교 삼거리에서 곧은골을 거쳐서 장곡현으로 생곡리로 내려와서 다시 구목령 오른 후 원점회기.

기술적 난이도 : ★★★☆☆

체력적 난이도 : ★★★★☆

 

군대 생활하던 중 천리행군을 나갔다. 홍천에서 동배바다까지 왕복으로 걸었다. 얽기고 섥힌 칡넝굴을 짜르며 헤치고 흥정산, 불발령 장곡령을 밤에 넘고 계방산에 오르고 오대산 산줄기를 따라 연곡 해수욕장까지 갔다 왔다. 이제 잔차를 타고 그 길을 갈것이다.  

 

▲ 흥정산 MTB코스 개념도 ⓒ 2009 한국의산천

이효석의 소설 ‘메밀꽃 필 무렵’으로 유명한 봉평에 위치한 이 코스는 단풍나무, 신갈나무, 은행나무, 싸리나무 등 빨갛고 노란 단풍이 산을 뒤덮고 있어 아름다운 풍광을 빚어낸다. 또한 길 가장자리에 억새 군락지도 있어 가을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다. 구목령과 장곡현 등 두 개의 고개로 이뤄져 있어 한 고개에서 시작해 다른 고개로 넘어가면 된다. 구목령 길은 특별한 갈림길이 없어 쉽지만 장곡현에는 자운리와 운두령으로 갈라지는 갈림길이 있으므로 주의한다. 코스 길이는 48㎞. / 소요시간 6시간 30분

 

자전거로 찾을 수 있는 최고의 단풍코스로 강원도 평창과 홍천 경계에 있는 흥정산(1279m)이 꼽힌다. 흥정산은 남쪽으로 ‘메밀 꽃 필 무렵’의 무대인 봉평을 안고 있고 불발현, 장곡현, 구목령 등 3개의 큰 고개가 주능선을 넘나든다. 해발 1000m 전후의 까마득한 이 세 고개를 이으면 단풍의 진수를 목전에서 체험할 수 있다. 출발지는 평창군 봉평면 흥정리의 봉평초등학교로, 학교를 출발해 장곡현으로 올라가는 길의 가을 단풍이 점입가경이다.

 

단풍 MTB 흥정산 르포

 

천천히 그리고 깊게, 단풍빛에 빠져드는 동그라미 여행
봉평~장곡현~생곡~구목령~봉평 원점회귀 MTB

  

영영 가을이 오지 않을 듯 추석 때가 되어서도 늦더위가 기승을 부렸지만 자연의 섭리는 어김없이 우리를 가을 속으로 데려다 놓았다. 이 가을. 청명한 하늘 아래에서 울긋불긋 물들어 가는 단풍속으로 산악자전거(MTB)를 타고 떠났다.

 

▲ 알록달록 화려한 단풍빛을 자랑하는 흥정산 자락의 임도 풍경.

 

강원도 흥정산에 나 있는 임도 코스는 구목령, 장곡현, 불발현~운두동 코스가 있는데, 원점회귀도 쉽고 단풍도 그만인 코스는 장곡현과 구목령 코스로 잡았다. 이 코스는 봉평에서 접근하여 장곡현을 서석쪽으로 넘었다가 다시 봉평쪽으로 구목령을 넘는다.

 

라이딩 출발은 폐교된 봉평초교 무이분교에서 한다. 학교 앞 소나무숲에 약간의 공터가 있어서 두어 대 정도의 차량은 주차할 수 있다. 출발점은 삼거리인데, 오른쪽이 장곡현이고 왼쪽이 구목령이어서 한쪽으로 올라가서 다른 쪽으로 내려오게 된다.


 

▲ 풍부한 색감을 자랑하는 가을 임도를 달리고 있는 라이더.

 

강원도의 단풍은 어느덧 마을까지 내려와 있어서 라이딩하기도 전에 흥정계곡의 단풍구경에 시간을 빼앗겼다. 학교를 출발하여 곧은골을 따라 장곡현을 올라가는 길의 가을 단풍은 점입가경으로 우리들의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한다. 계곡 옆이나 산중의 단풍나무는 불이라도 난 것처럼 빨갛기 그지없다. 갈색으로 물든 신갈나무, 노란색을 띠는 싸리나무와 느티나무, 검붉은 옻나무 등등이 저마다의 가을 옷을 갈아입었다. 단풍이 들지 않는 소나무와 전나무 같은 상록수의 초록도 여기에서는 단풍의 한 가지 빛깔로 여겨질 뿐이다.

 

길은 외길로 곧은골을 지나 화명동으로 이어진다. 곧은골을 지날 무렵, 일행 중 한 사람의 자전거 펑크가 났다. 덕분에(?) 수리하는 동안 시원한 계류와 어우러진 단풍을 실컷 구경할 수 있다. 사실, 시간 때문에 마냥 해찰을 부리면서 라이딩할 수는 없기에 자전거에 올라 탄 채로 단풍구경을 하기는 하지만, 왠지 수박 겉핥기식의 단풍구경인 것 같은 찜찜하면서도 안타까운 마음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여느 때보다도 더 천천히 가면서 자주 자전거에서 내려 주변 풍광을 음미하곤 한다. 그럴 때마다 우리들의 입에서는 감탄사가 터져 나오는 것은 물론이다.


 

▲ 장곡현에서 생곡리로 이어진 임도를 달리고 있다.

 

단풍을 보려면 속도를 줄이자


학교에서 출발하여 7km를 1시간이 넘게 단풍구경에 힘든 줄 모르고 업힐하니 장곡현 삼거리에 다다른다. 서석면 곡죽동으로 넘어가는 길은 왼쪽 길이고, 오른쪽 길로 2km를 올라가면 불발현 삼거리에 이른다. 보통 운두골에서 라이딩을 시작하는 경우는 불발현까지 와서는 지석동으로 내려가게 되고, 또 지금처럼 장곡현을 넘는 경우는 구목령을 넘는 것이 도로를 덜 타게 되므로 장곡현~불발현 구간은 좀처럼 라이딩하게 되지 않는다.

 

취재팀은 일부러 시간을 내어 불발현까지 왕복해 보기로 한다. 잘 자란 낙엽송숲을 지나 불발현에 오르니 자운리쪽의 조망이 시원하게 트인다. 불발현은 고도가 1,013m라 그런지 벌써 단풍이 지고 겨울을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불발현에서는 지석동(10km)과 운두골(32km)로 연결된다.


 

 

▲ 낙엽이 깔리기 시작하는 임도는 호젓하면서도 운치 있는 분위기가 풍긴다. /

장곡현으로 이어진 임도를 오르는 도중에 본 계곡의 단풍.

 

다시 장곡현 삼거리로 돌아온 취재팀은 조금 더 업힐하여 장곡현 정상에 이른다. 신갈나무들이 즐비한 장곡현 정상은 삼거리로 되어 있는데, 오른쪽으로 올라가는 길은 100m를 가면 끝나게 된다. 장곡현에 있는 임도 안내도의 그림은 조금 잘못 그려져 있다.

 

가을빛에 취해 힘든지 모르고 업힐


장곡현에서 생곡리로 내리닫는 다운힐은 알록달록한 이불 위로 장난스럽게 뛰어드는 철부지 아이처럼 저 아름다운 자연 속으로 달려 내려가 그 품에 안기는 기분이 들게 한다. 여름동안 녹색 일색이던 산하가 계절의 변화에 따라 이렇게도 아름답게 물든다는 것이 너무나도 신비로워, 학창시절에 배운 생물지식을 떠올리기 전에 시라도 한 수 읊고 싶게 만든다. 1,000m가 넘는 고산준령들이 이토록 아름다운 가을 옷을 입고 눈앞에 보여주는 모습은 장엄하기 그지없다.


 

▲ 길가의 억새가 손을 흔들며 라이더들의 역주를 응원하고 있다.

 

고도가 낮아지면서 녹색이 점점 많아지더니 생곡리에 이른다. 생곡리에서 56번 국도를 만나면 서석쪽으로 좌회전하여 2~3km 정도 국도를 따라 삼생초교까지 간다. 생곡수퍼매점 앞에서 좌회전하여 마을길로 들어선다. 농가 한쪽에 쌓아둔 노란 옥수수자루가 풍요로운 결실의 계절임을 일깨워 준다.

 

생곡저수지를 지나 구목령으로 오르는 초입은 오히려 단풍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여서, 조금 전에 경험한 장곡현의 단풍이 거짓말 같다. 그러나 점점 고도를 높이면서 구목령 단풍의 진가가 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우리 일행은 또다시 감탄사를 연발하느라 입을 다물지 못한다. 그 중에서도 커다란 단풍나무가 빠알갛게 물든 모습은 압권이었다.

 

그렇게 아름다운 단풍을 보여주는 자연이지만, 구목령의 업힐은 녹녹치 않다. 어디가 끝인지 모르게 이리저리 구불거리면 지리하게 오르는 구목령은 아름다운 단풍이 없었다면 그냥 힘든 업힐 코스로만 기억될 뻔했다. 구목령을 거의 다 내려와서 양지동이 가까워질 무렵에는 길 양 옆으로 하얀 억새가 가을 라이딩의 정취를 한껏 돋운다.

 

코스 정보
위치 흥정산 /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 홍천군 서석면
코스길이 48km
소요시간 6시간40분
기술적난이도 ★★★☆☆
체력적난이도 ★★★★☆

 

 

 

가는 길=서울~영동고속도로 장평~6번국도 봉평~흥정리 흥정계곡

맛집
미가연(033-335-8805, www.migayoun.com) 메밀 하면 막국수를 떠올리게 마련이지만, 이 집은 특이하게 메밀을 콩나물처럼 기른 메밀싹이 들어간 메밀싹나물 비빔밥, 메밀싹 묵무침, 메밀묵탕, 메밀막국수와 같은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또한, 메밀쌀을 갈아서 만든 메밀전병과 메밀전도 별미다(메밀싹나물 비빔밥 6,000원). 

27798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감천 안양천 MTB타기   (0) 2009.10.02
MTB타고 가을 들판 속으로   (0) 2009.10.01
간현의 푸른하늘과 흰구름  (0) 2009.09.23
투혼의 멋진 MTB 우승자   (0) 2009.09.22
수리산 MTB   (0) 2009.09.2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