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가족

딸 졸업식과 가족

by 한국의산천 2009. 2. 11.

딸 졸업식과 가족 [2009 · 2 · 11 · 수요일 · 한국의산천]

 

 

 

 

우리 처음 만났던 어색했던 그 표정속에 서로 말놓기가 어려워 망설였지만 음악속에 묻혀 지내온 수많은 나날들이 이젠 돌아갈 수 없는 아쉬움됐네
이제는 우리가 서로 떠나가야 할 시간 아쉬움을 남긴채 돌아서지만 시간은 우리를 다시 만나게 해주겠지 우리 그때까지 아쉽지만 기다려봐요 

 

 

▲ 한국의 산천 가족입니다 ⓒ 2009 한국의산천

왼쪽부터 한국의산천 / (둣줄)집사람 / 우지윤 / 아래 며느리와 손주 우휘준. 아들은 출근했기에 참석을 못했습니다

▲ 왼쪽부터 저의 집사람 /  딸  / 손주  / 며느리  ⓒ 2009 한국의 산천  

▲ 한국의산천과 손주 ⓒ 2009 한국의산천

아들은 오늘 출근하였기에 며느리와 제 집사람과 손주 이렇게 졸업식장에 왔습니다.  

▲ 제 집사람과 손주 ⓒ 2009 한국의산천 

 

▲ 한국의산천 손주 우휘준 ⓒ 2009 한국의산천 

 ▲ 며느리와 손주 ⓒ 2009 한국의산천

제 며느리가 이번 5월에 또 출산 예정입니다 ㅎ. 이제 저와 집사람은 손주를 봐야 할것 같습니다....

며눌아이야 ...손주들 잘 돌봐 줄테니 한명 더 낳으렴. 삼형제... 얼마나 좋으니?  

 

▲ 제 집사람과 손주 ⓒ 2009 한국의산천 

 

 

 

우리 처음 만났던 어색했던 그 표정속에 서로 말놓기가 어려워 망설였지만
음악속에 묻혀 지내온 수많은 나날들이 이젠 돌아갈 수 없는 아쉬움됐네

이제는 우리가 서로 떠나가야 할 시간 아쉬움을 남긴채 돌아서지만
시간은 우리를 다시 만나게 해주겠지 우리 그때까지 아쉽지만 기다려봐요

어느 차가웁던 겨울날 작은방에 모여 부르던 그 노랜 이젠
기억속에 묻혀진 작은 노래됐지만 우리들 맘엔 영원히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 다시 만나기 위한 약속일꺼야
함께했던 시간은 이젠 추억으로 남기고 서로 가야할 길 찾아서 떠나야해요

이제는 우리가 서로 떠나가야 할 시간 아쉬움을 남긴채 돌아서지만
시간은 우리를 다시 만나게 해주겠지 우리 그때까지 아쉽지만 기다려봐요

어느 차가웁던 겨울날 작은방에 모여 부르던 그 노랜 이젠
기억속에 묻혀진 작은 노래됐지만 우리들 맘엔 영원히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 다시 만나기 위한 약속일꺼야
함께했던 시간은 이젠 추억으로 남기고 서로 가야할 길 찾아서 떠나야해요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 다시 만나기 위한 약속일꺼야
함께했던 시간은 이젠 추억으로 남기고 서로 가야할 길 찾아서 떠나야해요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 다시 만나기 위한 약속일꺼야
함께했던 시간은 이젠 추억으로 남기고 서로 가야할 길 찾아서 떠나야해요

 

▲ 제 딸 아이와 손주. 둘이는 즉 서로 고모와 조카 ⓒ 2009 한국의산천  

 

졸업은 끝이 아니고 시작이다. 

27583

 

졸업식 풍경 2 >>> http://blog.daum.net/koreasan/15604111

 

졸업식 풍경 3 >>> http://blog.daum.net/koreasan/15604110

'가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흥도 드라이브 2  (0) 2009.08.23
서준이 백일 아들과 식사 후   (0) 2009.08.17
딸 졸업식  (0) 2009.02.11
졸업식 풍경   (0) 2009.02.11
딸과 함께 걷기  (0) 2009.01.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