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메밀꽃 피는 가을들판

by 한국의산천 2016. 9. 20.

가을로 접어들더니 바람조차 시원하다

공원 들판에는 메밀꽃이 피고 완연한 가을 느낌이 난다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을 떠올리며 가을 속으로 달렸다

 





가을 숲                          


     - 정 태 현 


가을 날
햇살 눈부신 오후
어여쁜 단풍 숲 속엔
황홀하게 나를 부르는 누군가 있다

 

황갈색 빛 길속으로
미로를 따라가면
그 어디엔 듯 아름다운 요정의
황금 궁전이 문 열려 있을 것 같다

 

한번 들면 다시 돌아올 수 없을 것 같은
위험한 유혹으로
가을 숲은
나를 부른다


메밀꽃 필 무렵


  여름장이란 애시당초에 글러서, 해는 아직 중천에 있건만 장판은 벌써 쓸쓸하고 더운 햇발이 벌여놓은 전 휘장 밑으로 등줄기를 훅훅 볶는다.

마을 사람들은 거지 반 돌아간 뒤요, 팔리지 못한 나무꾼 패가 길거리에 궁싯거리고들 있으나 석유병이나 받고 고깃마리나 사면 족할 이 축들을 바라고 언제까지든지 버티고 있을 법은 없다.


  춥춥스럽게 날아드는 파리 떼도 장난꾼 각다귀들도 귀치않다. 얽둑배기요 왼손잡이인 드팀전의 허 생원은 기어코 동업의 조 선달에게 나꾸어 보았다.

“그만 거둘까?”

“잘 생각했네. 봉평장에서 한번이나 흐붓하게 사본 일 있을까. 내일 대화 장에서가 한몫 벌어야겠네.”

“오늘 밤은 밤을 새서 걸어야 될걸?”

“달이 뜨렷다?”
.
.
.

.

.

.

.
“총각두 젊겠다, 지금이 한창 시절이렸다. 충주집에서는 그만 실수를 해서 그 꼴이 되었으나 설게 생각 말게.”

“처, 천만에요. 되려 부끄러워요. 계집이란 지금 웬 제격인가요. 자나깨나 어머니 생각뿐인데요.”

허 생원의 이야기로 실심해 한 끝이라 동이의 어조는 한풀 수그러진 것이었다.

“아비 어미란 말에 가슴이 터지는 것도 같았으나 제겐 아버지가 없어요. 피붙이라고는 어머니 하나뿐인 걸요.”

“돌아가셨나?”

“당초부터 없어요.”

“그런 법이 세상에…”


생원과 선달이 야단스럽게 껄껄들 웃으니, 동이는 정색하고 우길 수밖에는 없었다.

“부끄러워서 말하지 않으랴 했으나 정말예요. 제천 촌에서 달도 차지 않은 아이를 낳고 어머니는 집을 쫓겨났죠. 우스운 이야기나, 그러기 때문에 지금까지 아버지 얼굴도 본 적 없고 있는 고장도 모르고 지내와요.”


  고개가 앞에 놓인 까닭에 세 사람은 나귀를 내렸다. 둔덕은 험하고 입을 벌리기도 대근하여 이야기는 한동안 끊졌다. 나귀는 건듯하면 미끄러졌다. 허 생원은 숨이 차 몇 번이고 다리를 쉬지 않으면 안되었다. 고개를 넘을 때마다 나이가 알렸다. 동이 같은 젊은 축이 그지없이 부러웠다. 땀이 등을 한바탕 쪽 씻어 내렸다.


  고개 너머는 바로 개울이었다. 장마에 흘러버린 널다리가 아직도 걸리지 않은 채로 있는 까닭에 벗고 건너야 되었다. 고의를 벗어 띠로 등에 얽어 매고 반 벌거숭이의 우스꽝스런 꼴로 물속에 뛰어들었다. 금방 땀을 흘린 뒤였으나 밤 물은 뼈를 찔렀다.


“그래 대체 기르긴 누가 기르구?”

“어머니는 하는 수 없이 의부를 얻어가서 술장사를 시작했죠. 술이 고주래서 의부라고 전망나니예요.

철 들어서부터 맞기 시작한 것이 하룬들 편한 날 있었을까. 어머니는 말리다가 채이고 맞고 칼부림을 당하고 하니 집 꼴이 무어겠소. 열 여덟 살 때 집을 뛰쳐나서부터 이 짓이죠.”

“총각 낫세론 섬이 무던하다고 생각했더니 듣고 보니 딱한 신세로군.”


물은 깊어 허리까지 찼다. 속 물살도 어지간히 센 데다가 발에 채이는 돌멩이도 미끄러워 금시에 훌칠 듯하였다. 나귀와 조 선달은 재빨리 거의 건넜으나 동이는 허 생원을 붙드느라고 두 사람은 훨씬 떨어졌다.


“모친의 친정은 원래부터 제천이었던가?”

“웬걸요. 시원스리 말은 안 해주나 봉평이라는 것만은 들었죠.”

“봉평, 그래 그 아비 성은 무엇이구?”

“알 수 있나요. 도무지 듣지를 못했으니까.”

“그, 그렇겠지.” 하고 중얼거리며 흐려지는 눈을 까물까물하다가 허 생원은 경망하게도 발을 빗디디었다.


앞으로 고꾸라지기가 바쁘게 몸째 풍덩 빠져버렸다. 허위적거릴수록 몸을 걷잡을 수 없어 동이가 소리를 치며 가까이 왔을 때에는 벌써 퍽으나 흘렀었다.

옷째 쫄딱 젖으니 물에 젖은 개보다도 참혹한 꼴이었다. 동이는 물속에서 어른을 해깝게 업을 수 있었다. 젖었다고는 하여도 여윈 몸이라 장정 등에는 오히려 가벼웠다.


“이렇게까지 해서 안됐네. 내 오늘은 정신이 빠진 모양이야.”

“염려하실 것 없어요.”

“그래 모친은 아비를 찾지는 않는 눈치지?”

“늘 한번 만나고 싶다고는 하는데요.”

“지금 어디 계신가?”

“의부와도 갈라져 제천에 있죠. 가을에는 봉평에 모셔오려고 생각 중인데요. 이를 물고 벌면 이럭저럭 살아갈 수 있겠죠.”
.
.
.

.

.

.

  허 생원은 젖은 옷을 웬만큼 짜서 입었다. 이가 덜덜 갈리고 가슴이 떨리며 몹시도 추웠으나 마음은 알 수 없이 둥실둥실 가벼웠다.


“주막까지 부지런히들 가세나. 뜰에 불을 피우고 훗훗이 쉬어. 나귀에겐 더운 물을 끓여주고. 내일 대화장 보고는 제천이다.”

“생원도 제천으로…?”

“오래간만에 가보고 싶어. 동행하려나 동이?”


  나귀가 걷기 시작하였을 때, 동이의 채찍은 왼손에 있었다. 오랫동안 아둑시니 같이 눈이 어둡던 허 생원도 요번만은 동이의 왼손잡이가 눈에 띄지 않을 수 없었다.

걸음도 해깝고 방울소리가 밤 벌판에 한층 청청하게 울렸다.

달이 어지간히 기울어졌다.


1936년 이효석 발표 원제는 <모밀 꽃 필 무렵>







가을 엽서


              - 안도현
   
한 잎 두 잎 나뭇잎이
낮은 곳으로
자꾸 내려앉습니다

 
세상에 나누어줄 것이 많다는 듯이
나도 그대에게
무엇을 좀 나눠주고 싶습니다

 
내가 가진 게 너무 없다 할지라도
그대여
가을 저녁 한때
낙엽이 지거든 물어보십시오

 
사랑은 왜
낮은 곳에 있는지를



29729










익어가는 가을

   

              -  이 해 인


꽃이 진 자리마다
열매가 익어가네


시간이 흐를수록
우리도 익어가네


익어가는 날들은
행복하여라


말이 필요없는
고요한 기도


가을엔
너도 나도
익어서
사랑이 되네



  

'MTB등산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진 신평 양조장   (0) 2016.09.28
인천 매립지 드림파크 국화축제   (0) 2016.09.24
메밀꽃 피는 가을들판   (0) 2016.09.20
남설악 만경대 46년만에 개방   (0) 2016.09.20
아라뱃길과 숲길 라이딩  (0) 2016.09.19
추석 그리고 라이딩  (0) 2016.09.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