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친호흡 몰아쉬며 ^^ 굽이치는 산맥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를 찾는다. 기억은 희미해지기에 이곳에 기록을 남긴다
MTB등산여행

3월 추천산 3월의 명산 연인산 가리산 축령산 봉화산

by 한국의산천 2022. 3. 3.

월간산 추천, 3월엔 이 산!
글 이재진 편집장기사 스크랩 이메일로 기사공유 기사 인쇄 글꼴 설정

페이스북 공유1
트위터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기사 URL공유
입력 2022.03.02 10:08


1 연인산 戀人山(1068m)
원래 이름은 우목봉(월출봉)이었다. 1999년 가평군이 연인산으로 이름을 바꿨다. 개명을 잘해서 출세한 대표적인 산이다. 

 

등산코스는 주능선 동쪽 백둔리와 승안리, 서쪽 상판리와 마일리에서 오르내리는 코스가 있다. 이 가운데 동쪽의 백둔리에서 소망능선과 장수능선, 승안리에서 용추계곡과 이어지는 청풍능선과 연인능선을 경유해 정상에 오르는 코스가 인기 있다. 

 

연인산 주능선 동쪽의 백둔리에서 시작해 소망능선으로 올라 장수능선으로 원점회귀하는 코스를 가장 많이 찾는다. 백둔리주차장이 넓고 무료인데다, 정상까지 3.2km로 다른 코스에 비해 짧으며 원점회귀 가능하기 때문. 백둔리~소망능선~정상~장수능선~백둔리 원점회귀 코스는 약 12km로 6시간 정도 걸린다. 


연인산 자락에는 많은 잣나무숲이 조성되어 있어 삼림욕과 백패킹을 즐기려는 이들에게도 인기다. 잣나무숲으로 가려면 마일리 국수당 우정고개로 오른다. 

우정고개에서 만나는 세 개의 임도 중 가운데 임도를 따라 간다. 5~10분을 내려가면 왼편으로 길이 나 있다. 머물렀던 장소는 다녀가지 않은 듯이 깨끗하게 정리하고 떠나는 게 에티켓!!

 

2 축령산 祝靈山(886m)
이성계가 조선을 세우기 전 축령산으로 사냥을 왔다. 하지만 한 마리도 잡지 못했다. 이때 “이 산은 신령스런 산이라 산신제를 지내야 한다”는 몰이꾼의 말을 듣고 제를 지낸 후 멧돼지를 다섯 마리나 잡았다고 한다. 제를 올린 산이라 축령산祝靈山으로 불리게 됐다고 한다. 

산신제를 올릴 만큼 주변을 호령하는 압도적인 봉우리다. 가까이 있는 운악산, 대금산을 비롯해 저 멀리 화악산, 가리산, 용문산, 북한산까지 눈에 잡힌다. 이름깨나 알린 주변 산들에 비해 덜 알려졌지만 조망은 남부럽지 않은 산이다. 


휴양림으로 내려가는 하산길에서 축령산은 남이 장군의 당찬 기개를 보여 준다. 장군이 수련했다는 남이바위는 대장부다운 시원한 그림이 펼쳐진다. 100m 넘는 절벽 꼭대기의 바위엔 장군의 의자마냥 홈이 패여 있는데, 앉아보면 실로 장군이 된 듯 압도적인 경치다. 

 

준족들은 붙어 있는 서리산까지 5km 종주산행을 즐긴다. 두 산을 아울러도 그리 길지는 않다. 축령산은 바위산이고, 서리산은 푸근한 육산에 가까워 입맛 따라 산행할 수도 있다. 산기슭에 자연휴양림이 있어 캠핑을 즐길 수 있고 교통도 편하다.

 

3 가리산 加里山(1051m)
강원도에서 진달래가 가장 많이 피는 산, 홍천강 및 소양강의 수원水源을 이루고 있다. 야생화가 많이 서식해 출사 명소이기도 하다. 

강원도 홍천군 두촌면과 화촌면, 춘천시 북산면, 동면에 걸쳐 있다. 대체로 육산이지만 정상부는 거대한 3개의 바위봉우리로 이루어져 있다. 90도에 가까운 암벽을 올라야 한다. 물론 수직바위에 철계단이 있어 발을 디딜 수 있지만 고소공포증이 있는 사람에겐 만만치 않다. 


겨울철 눈이 쌓였거나 얼음이 얼었을 경우에는 정상을 우회하는 것이 현명하다. 북서쪽 소양호 조망이 멋드러지며, 서쪽으로 대룡산 어름이 눈에 들어온다. 정상 아래 바위 절벽에서 사시사철 석간수가 솟는다. 

 

강원 제1의 전망대라고 할 만큼 조망이 뛰어나, 북쪽으로 향로봉에서 설악산을 거쳐 오대산으로 힘차게 뻗어나간 백두대간 등 강원 내륙 고산준령이 한눈에 보인다. 

 

4 봉화산 烽火山(920m)
전북 남원시와 장수군, 경남 함양군의 경계에 솟은 이 산은 철쭉이 곱기로 이름난 곳이다. 따라서 3월에 이 산을 소개하는 것은 이른 감이 있다. 하지만 철쭉 흐드러진 5월에만 찾기엔 아까운 산이다. 흥부마을과 아막산성이 있어 볼거리와 현장학습을 함께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봉화산을 가려면 남원에 도착해 아영면으로 간 뒤 아영중학교에서 오산마을을 지나면 봉화산 산행기점인 성리마을에 닿는다. <흥부전>의 주인공 흥부의 고향으로 알려진 성리마을은 ‘흥부마을’로도 불린다. 마을을 지나 능선을 향해 20분 정도 가면 백제와 신라의 격전장이었던 길이 633m의 아막성지가 나온다. 


정상 부근까지 올라온 임도는 다리재로 통하는데 산불 때문에 초원지대로 바뀐 이곳에는 다양한 야생화가 등산객을 맞는다. 공터를 이룬 봉화산 정상에 서면 북쪽으로 장안산과 남덕유산 기백산이 보이고 남쪽으로 지리산 연봉이 병풍을 친 듯 보여 장쾌하다. 

 

정상에서 동북쪽으로 20여 분 가면 안부가 나타난다. 여기서 계곡을 따라 내려가면 함양군 백전면 대안리에 도착하면서 산행을 마치게 된다. 산행시간은 5시간 정도. 
본 기사는 월간산 2022년 3월호에 수록된 기사입니다.

Copyrights ⓒ 월간산.

 

월간산이 추천하는 3월에 갈 만한 산 BEST 4

글 이재진 편집장 사진 C영상미디어

입력 2021.03.02 10:24 | 수정 2021.03.02 11:24

 

1 쫓비산 (537m)

전남 광양의 진산 백운산에서 매봉능선을 타고 내려오면 쫓비산을 만난다.

매봉능선에서 쫓비산을 찾아가는 길은 왼쪽으로 멀리 지리산이 보이고, 바로 밑에는 섬진강이 굽이쳐 흐르는가 하면 오른쪽에는 백운산에서 억불봉으로 이어지는 능선길이 보이는 멋진 길이다.

 

산 봉우리가 뾰족(쫓빗)하다는 데서 유래한 이 산은 광양 매화마을을 품고 있다. 평소에는 찾는 이들이 많지 않지만 매화 흐드러지는 삼월이면 전국의 여느 명산 못지않게 붐빈다.

 

섬진강이 경상남도 하동과 전라남도 광양의 경계를 이루는 이 일대 마을에는 매화나무 10만 그루가 자라고 있다. 봄이면 유장하게 흐르는 섬진강 앞에 위치한 청매실 농원에 하얀 꽃에 푸른 기운이 섞인 청매화, 새색시 볼처럼 분홍색을 띤 홍매화 등 각양각색의 매화꽃이 장관을 이룬다.

 

2. 고려산(436m)


강화도에서는 마니산에 가려져 있지만 진달래 산행지로는 전국구인 산이다. 진달래가 한창 필 때는 엄청난 인파로 고려산 등산로가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다. 등산로도 잘 조성돼 있어 어렵지 않게 정상 군락에 도달할 수 있다.

 

고려산의 원래 이름은 오련산五蓮山이다. 인도에서 온 조사가 산정의 연못에 피어난 적, 황, 청, 백, 흑색의 다섯 송이 연꽃을 허공에 던져 그 꽃들이 떨어진 곳에 적련사(현재 적석사), 황련사, 청련사, 백련사, 흑련사(현 묵련사) 5개 사찰을 지었고, 산 이름도 오련산이라 했다고 한다.

현재는 백련사와 청련사, 적석사 3개만 남아 있다. 이 3개 사찰이 고려산 산행기점 역할도 한다.

 

진달래 개화 시기에는 백련사 기점이 가장 많이 몰린다. 고려산 산행 중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사적 제137호 강화도 고인돌 군락을 만날 수 있다. 강화에는 모두 120기의 고인돌이 있다. 그중 30기가 고려산 능선에 있다.

 


3금산 錦山(705m)

 

시인 이성복은 ‘남해 금산’에서 돌처럼 영원한 신화 같은 사랑을 노래했다. 금산은 온갖 전설을 간직한 38경의 기암괴석이 금강산을 빼닮았다 하여 남해금강이라고도 불린다. 바위 하나하나가 예사롭지 않다. 38경 중 쌍홍문, 사선대, 상사암, 암불암 등이 특히 유명하다.

 

쌍홍문은 높이 7m가량의 쌍굴로 ‘한 쌍의 무지개’라는 이름 그대로 아름답기 그지없는 조망처다. 멀리 상주해수욕장의 쪽빛 바닷물과 크고 작은 다도해 섬들이 그림처럼 떠다닌다. 높이 80m의 상사암에는 양반집 규수를 짝사랑하던 머슴의 전설이 얽혀 있다. 원효대사가 이곳에서 관세음보살을 친견했대서 원래 이름은 보광사였고 산 이름도 보광산였는데 훗날 보리암으로 바뀌었다.

 

태조 이성계가 이곳에서 기도 올리고 새 왕조를 열었다. 그는 산 전체를 비단으로 덮어 주겠다고 약속했지만 그렇게 큰 비단을 구할 수 없자 비단이란 이름으로 산을 덮어 주었다고 한다.

 


4. 팔공산(1193m)


대구 팔공산은 지리산만큼 다양한 역사와 문화, 지리적 특징을 가진 산이다.

지역의 재야 역사학자는 “팔공산이 신라 지배세력 김씨의 발상지이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이들이 경주로 들어가기 전 팔공산에 먼저 정착했기 때문에 아버지의 산, 부악으로 지정했다는 것이다. 신문왕 9년(689)년에는 팔공산 인근 대구로 신라가 천도를 검토했을 정도다.

 

공산 앞에 팔이 붙은 유래는 몇 가지 설화가 전한다. 원효대사가 천성산에서 수도를 하다 제자 8명을 데리고 팔공산에 들어와 득도했다는 설, 견훤과 싸우다 패한 왕건이 도망가다 신숭겸 등 8장수가 목숨을 잃었다는 설, 팔공산 자락이 8고을에 걸쳐 있다는 설, 동쪽에서 여덟 봉우리가 유독 두드러져 보인다는 설 등이 있다.

 

대구시와 시민단체에서 국립공원으로 추진할 만큼 생태적 조건도 뛰어나다. 산수유, 생강나무, 진달래, 개나리, 벚꽃 등이 봄에 만발한다.

※ '본 기사는 월간산 3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Copyrights ⓒ 월간산

 

[3월의 명산ㅣ사량도 지리산] 한국의 대표 섬산에 출렁다리까지 조망 일품
글 박정원 편집장 사진 한국산악사진가협회, 

C영상미디어기사 

스크랩 이메일로 기사공유 


봄기운 전하는 남녘의 섬… 수만 명 찾는 3월이면 등산로 정체로 사고 위험까지

 

사량도 윗섬과 아랫섬 사이로 해가 지고 있다. 윗섬에 있는 최고봉 지리산은 등산코스가 워낙 험해 구름(출렁) 다리를 조성하자 더욱 많은 등산객들이 찾는 한국의 대표적인 섬 산행지가 됐다. 사진 김태우


한국의 대표적인 섬산, 남녘의 봄바람을 가장 먼저 느낄 수 있는 섬산,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섬산은 사량도蛇梁島 지리산池里山(397m)이다. 

매년 수십 만 명이 찾는다. 봄에 남녘의 섬산을 찾는 이유는 중부지방과 다르게 찬바람 속에 따뜻한 기운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엄격한 기준을 정해 선정한 월간<산> ‘한국의 100대 명산’ 중 섬산으로서 남해 금산, 거제 계룡산과 더불어 뽑힌 산이기도 하다. 


사량도 지리산은 흔히 한국 최대의 명산 지리산을 쳐다보는 산이라 해서 지리망산智異望山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유래다. 사량도 원래 이름은 박도撲島였다. 파도가 원체 세게 부딪히는 섬이라는 의미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사량도 윗섬과 아랫섬을 상박도, 하박도로 기록하고 있으며, ‘상박도는 둘레가 24리이고, 하박도는 둘레가 50리이다. 현 남쪽 바다 한복판에 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사량이라는 지명은 상박도와 하박도 사이에 있는 작은 해협이 마치 뱀처럼 생겼다고 해서 유래했다. 

섬에 뱀이 많이 서식했다는 설, 섬의 형상이 뱀처럼 기다랗게 생긴 것에서 유래했다는 설 등도 있다. 


해협을 사량이라 부른 이후 당시 수군지인 육지에서 이곳으로 옮겨 설치되면서 사량 지명을 따서 사량만호진이라 칭하게 됐다. 

최영 장군과 이순신 장군 등이 왜군을 격퇴하는 전략적 기지로 활용되면서 원래 이름인 박도보다는 사량진 혹은 사량으로 널리 알려지게 된 계기이자 사량도로 바뀌게 된 이유다.  

 

사량도 지리산은 거의 암벽코스 같은 등산로가 군데군데 나온다.

 

사량도 지리산의 험산 등산코스에 철제 다리를 놓아 등산객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있다.


사량도 최고봉 지리산이란 이름은 섬에 있는 돈지리敦池里의 돈지마을과 내지內池마을의 경계를 이루고 있는 산이라 해서 명명했다는 설이 정설에 가깝다. 

지리산이란 지명 이전에는 산 남쪽 바위 벼랑이 새드레(사닥다리)를 세운 듯한 층애를 형성하고 있다고 해서 새들산이라 일컫기도 했다. 


상도(윗섬) 최고봉은 지리산이고, 하도(아랫섬) 최고봉은 칠현산(349m)이다. 

상도와 하도를 연결하는 연도교는 이미 조성됐다. 하지만 하루 만에 상도와 하도를 전부 등산할 수 없다. 

윗섬 지리산에서 옥녀봉(304m)으로 이어지는 등산코스만 해도 4시간 가까이 소요된다. 

아랫섬도 정상 칠현봉을 거쳐가는 등산코스는 짧게는 3시간에서 길게는 5시간 가까이 소요된다. 

섬이라고 절대 얕볼 수 없는 등산코스다. 온통 바위산이기 때문이다. 

오죽하면 산 남쪽 벼랑이 있어 새들산이란 이름이 명명되었겠나를 생각하면 이해가 간다. 

 

몇 년 전 원체 험한 등산로에 사고가 잦자 아예 구름다리를 조성했다. 그 뒤로 사고는 확 줄어들었다. 섬산에서 출렁다리를 건너는 조망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을 정도다. 


사량도에 가면 꼭 살펴봐야 할 유적지와 스토리가 있다. 

바로 최영 장군 사당이 이곳에 있다. 한국 최고의 산신이라 불리는 최영 장군 사당이 왜 여기 있을까 의아할 수도 있지만 최영 장군이 남해 일대에서 왜군을 무찌른 공로가 원체 뛰어나서 민간에서 그를 신으로 추앙하고 있는 것이다. 

당시 최영 장군에 대한 민간인들의 존경은 이성계를 훨씬 능가한다고 전한다.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찾는 한국의 대표적인 섬산 사량도 지리산을 등산하면서 남녘의 봄바람을 만끽한 뒤, 최영 장군 사당을 찾아 그를 떠올려 보는 것도 봄맞이 산행의 묘미일 수 있다. 사당 부근의 사량도 최고 맛집은 덤이다. 

 

사량도 지리산은 마치 바다에서 금방 솟은 듯 거친 암봉 능선을 뽐낸다.

 

사량도 지리산 등산구간은 때로는 밧줄을 잡고 올라가야 한다.
Copyrights ⓒ 월간산

 

꽃이 있는 3월 추천산 >>>

https://blog.daum.net/koreasan/15607556

 

[봄꽃 산행] 3월에 갈만한 산 7선!

3월에 갈만한 명산 4선+봄꽃산행 7선! 월간산 편집실 입력 2020.02.27 15:22 | 수정 2020.02.27 16:13 한라산 설경 1. 한라산 은하 잡아당기는 뜻이 ‘한라’ 고려 후기에 한라‧제주 지명 등장…산의 형체

blog.daum.net

 

3월 추천 여행지 

3월 걷기 좋은 길 >>>

https://blog.daum.net/koreasan/15607570

 

3월에 걷기 좋은 길 3월 추천 여행지

3월에 걷기 좋은 길 BEST 4 글 서현우 기자 사진 C영상미디어, 조선일보DB 입력 2021.03.02 10:24 | 수정 2021.03.02 11:37 군산 구불길 7코스 신시도길 전북 군산 구불길 7코스는 가력도에서 출발, 방조.

blog.daum.net

 

4월의 추천산 4월의 명산  >>>

https://blog.daum.net/koreasan/15607590

 

4월 추천산 4월 명산 4월 갈만한 산

4월에 갈만한 산 공주 동학사&계룡산 공주 동학사 입구 삼거리에서 동학사주차장에 이르는 동학사계곡 4km 구간 도로에는 벚꽃이 만발한다. 수십 년 된 왕벚꽃 나무 심어진 길을 따

blog.daum.net

 

일상탈출 더 보기 >>>

blog.daum.net/koreasan/

 

한국의산천

거친 호흡 몰아쉬며 바람 저편 굽이치는 산맥 넘어 손의 자유 발의 자유 정신의 자유.

blog.daum.net

댓글0